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가스요금 또 오르나”…물가 자극 우려
입력 2022.06.20 (09:34) 수정 2022.06.20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는 전기와 가스요금에 대해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국전력 등의 예상되는 대규모 적자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공공요금마저 오르면 물가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1분기 한국전력의 손실액은 7조 8,000억 원 정도, 지난해 1년 적자 규모보다 2조 원 가까이 많습니다.

올해 연간 적자는 30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인한 국제 에너지값 폭등이 주요 원인입니다.

지난 16일 한전이 전기요금 인상을 요구한 배경인데, 정부는 전기요금뿐 아니라 가스요금에 대해서도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경영 효율화와 부동산 매각 등 자구노력을 통해 인상 폭은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경호/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국제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생산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전기 가스요금은 뼈를 깎는 자구 노력 등을 통해 인상을 최소화하겠습니다."]

다만, 도로통행료와 철도, 우편, 상수도 요금 등 나머지 공공요금은 동결 원칙을 밝혔습니다.

문제는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상승 추세인 물가를 추가로 자극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미 5% 중반을 기록한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를 넘어 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물가 상승에 특히 취약한 저소득층의 부담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조영무/LG경영연구원 연구위원 : "똑같은 공공요금 인상으로 인한 물가 상승률 효과도 상대적으로 서민들을 중심으로 더 크게 체감될 수 있는 부분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오는 10월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또 예고돼있는 만큼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그래픽:최창준
  • “전기·가스요금 또 오르나”…물가 자극 우려
    • 입력 2022-06-20 09:34:36
    • 수정2022-06-20 10:01:20
    930뉴스
[앵커]

정부는 전기와 가스요금에 대해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국전력 등의 예상되는 대규모 적자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공공요금마저 오르면 물가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1분기 한국전력의 손실액은 7조 8,000억 원 정도, 지난해 1년 적자 규모보다 2조 원 가까이 많습니다.

올해 연간 적자는 30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인한 국제 에너지값 폭등이 주요 원인입니다.

지난 16일 한전이 전기요금 인상을 요구한 배경인데, 정부는 전기요금뿐 아니라 가스요금에 대해서도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경영 효율화와 부동산 매각 등 자구노력을 통해 인상 폭은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경호/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국제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생산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전기 가스요금은 뼈를 깎는 자구 노력 등을 통해 인상을 최소화하겠습니다."]

다만, 도로통행료와 철도, 우편, 상수도 요금 등 나머지 공공요금은 동결 원칙을 밝혔습니다.

문제는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상승 추세인 물가를 추가로 자극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미 5% 중반을 기록한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를 넘어 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물가 상승에 특히 취약한 저소득층의 부담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조영무/LG경영연구원 연구위원 : "똑같은 공공요금 인상으로 인한 물가 상승률 효과도 상대적으로 서민들을 중심으로 더 크게 체감될 수 있는 부분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오는 10월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또 예고돼있는 만큼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