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롬비아 대선, ‘좌파 게릴라 출신’ 페트로 당선
입력 2022.06.20 (10:56) 수정 2022.06.20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미 콜롬비아에 처음으로 좌파 정권이 들어서게 됐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일요일에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 개표가 지금까지 90%가량 진행된 상황에서 좌파 연합 '역사적 조약'의 구스타보 페트로 후보가 50.7%의 득표율을 기록 중입니다.

콜롬비아 주요 언론은 구스타보 페트로의 당선을 기정사실화했습니다.

페트로는 젊은 시절 좌익 게릴라 단체에 몸담기도 했으며, 선거 기간 석탄·석유산업 축소, 부자 증세 등을 약속했습니다.
  • 콜롬비아 대선, ‘좌파 게릴라 출신’ 페트로 당선
    • 입력 2022-06-20 10:55:59
    • 수정2022-06-20 11:03:09
    지구촌뉴스
남미 콜롬비아에 처음으로 좌파 정권이 들어서게 됐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일요일에 치러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 개표가 지금까지 90%가량 진행된 상황에서 좌파 연합 '역사적 조약'의 구스타보 페트로 후보가 50.7%의 득표율을 기록 중입니다.

콜롬비아 주요 언론은 구스타보 페트로의 당선을 기정사실화했습니다.

페트로는 젊은 시절 좌익 게릴라 단체에 몸담기도 했으며, 선거 기간 석탄·석유산업 축소, 부자 증세 등을 약속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