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나무가 뿌리째 뽑혔다”…중국 광둥성, 잇단 토네이도 강타
입력 2022.06.20 (11:48) 수정 2022.06.20 (11:49) 현장영상

중국 남부 광둥성 포산시에서 19일 토네이도가 발생해 많은 재산 피해를 남겼습니다.

오전 7시 20분쯤 발생한 초속 10.5m의 토네이도는 포산시 난하이구를 1분가량 강타했습니다. 이에 따라 폭발음이 잇따르고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또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주택과 차량이 파손됐습니다.

지역 전력 당국은 긴급 수리를 통해 피해 당일 70% 이상 전력을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16일 밤에는 초속 12m가량의 토네이도가 약 5분 동안 광둥성 광저우시를 강타했습니다. 5천여 가구에 정전이 발생하고 가옥이 파손됐습니다.

포산시와 광저우시 모두 토네이도에 따른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광둥성은 토네이도와 함께 지난달부터 집중 호우가 이어지며 기상 이변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 [영상] “나무가 뿌리째 뽑혔다”…중국 광둥성, 잇단 토네이도 강타
    • 입력 2022-06-20 11:48:44
    • 수정2022-06-20 11:49:49
    현장영상

중국 남부 광둥성 포산시에서 19일 토네이도가 발생해 많은 재산 피해를 남겼습니다.

오전 7시 20분쯤 발생한 초속 10.5m의 토네이도는 포산시 난하이구를 1분가량 강타했습니다. 이에 따라 폭발음이 잇따르고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또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주택과 차량이 파손됐습니다.

지역 전력 당국은 긴급 수리를 통해 피해 당일 70% 이상 전력을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16일 밤에는 초속 12m가량의 토네이도가 약 5분 동안 광둥성 광저우시를 강타했습니다. 5천여 가구에 정전이 발생하고 가옥이 파손됐습니다.

포산시와 광저우시 모두 토네이도에 따른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광둥성은 토네이도와 함께 지난달부터 집중 호우가 이어지며 기상 이변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