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민주당은 ‘안보 악당’” 野 “회의록 공개하자”
입력 2022.06.20 (21:20) 수정 2022.06.21 (07: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갈수록 격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과거 탈북 선원들을 북으로 돌려보냈던 사건도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공세를 확대했고, 민주당은 당시 군당국 보고 내용을 공개하자며 맞섰습니다.

송락규 기잡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오늘(20일)도 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월북몰이'로 유가족에게 상처를 줬다며, 단 한 사람의 죽음이라도 의문이 있으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월북몰이'로 북한의 만행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유가족들을 2차 가해했습니다. 만일 정권교체가 되지 않았다면 유가족은 더 긴 세월을 고통 속에 보냈어야 했을 것입니다."]

2019년 북한 선원 2명을 송환한 사건 역시 "반인륜적 행태였다"며 조사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또 지난 정부 시절 한미연합훈련 축소, 사드 괴담 유포 의혹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은 '안보 악당'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민주당은 역공에 나섰습니다.

안보 자산 노출 우려로 당시 자료 공개를 꺼려왔다며 원한다면 군 당국이 국회에 비공개로 보고한 내용을 공개하자고 맞받았습니다.

그래도 부족하다면 미국 측 협조를 받아 당시 SI, 특별취급첩보를 공개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여당에서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면 공개하는 거 협조하겠습니다. (군이) 왜 월북이라고 정보를 분석했는지 내용도 다 들었는데, 그거 공개하면 되죠."]

이에 대해 국민의힘 진상규명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이 생산적 제안을 했다"며 진품, 즉 당시 감청 첩보를 함께 열람하자고 맞불을 놨습니다.

국민의힘은 내일(21일), 진상규명 TF 첫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자료 공개 여부로 공방이 확전되는 모양새인데 공개된다 해도 자료 해석 문제는 또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근희
  • 與 “민주당은 ‘안보 악당’” 野 “회의록 공개하자”
    • 입력 2022-06-20 21:20:46
    • 수정2022-06-21 07:57:41
    뉴스 9
[앵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갈수록 격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과거 탈북 선원들을 북으로 돌려보냈던 사건도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공세를 확대했고, 민주당은 당시 군당국 보고 내용을 공개하자며 맞섰습니다.

송락규 기잡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오늘(20일)도 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월북몰이'로 유가족에게 상처를 줬다며, 단 한 사람의 죽음이라도 의문이 있으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월북몰이'로 북한의 만행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유가족들을 2차 가해했습니다. 만일 정권교체가 되지 않았다면 유가족은 더 긴 세월을 고통 속에 보냈어야 했을 것입니다."]

2019년 북한 선원 2명을 송환한 사건 역시 "반인륜적 행태였다"며 조사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또 지난 정부 시절 한미연합훈련 축소, 사드 괴담 유포 의혹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은 '안보 악당'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민주당은 역공에 나섰습니다.

안보 자산 노출 우려로 당시 자료 공개를 꺼려왔다며 원한다면 군 당국이 국회에 비공개로 보고한 내용을 공개하자고 맞받았습니다.

그래도 부족하다면 미국 측 협조를 받아 당시 SI, 특별취급첩보를 공개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여당에서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면 공개하는 거 협조하겠습니다. (군이) 왜 월북이라고 정보를 분석했는지 내용도 다 들었는데, 그거 공개하면 되죠."]

이에 대해 국민의힘 진상규명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이 생산적 제안을 했다"며 진품, 즉 당시 감청 첩보를 함께 열람하자고 맞불을 놨습니다.

국민의힘은 내일(21일), 진상규명 TF 첫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자료 공개 여부로 공방이 확전되는 모양새인데 공개된다 해도 자료 해석 문제는 또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