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인 “이준석 징계, 당에 치명상…다음 총선 기약 못 해”
입력 2022.06.22 (10:08) 수정 2022.06.22 (10:12) 정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원회가 판단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오늘(22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대표를 징계하는 과정 속에서 뚜렷한 증거도 (없이) 막연하게 품위니 어쩌니 이래서 판단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받는다면 당이 아마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일반 국민들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당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는 정당이구나 하는 기대감을 가졌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져버리는 것”이라며 “그러면 옛날에 새누리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당권 관련이 아니면 이런 사태가 날 수가 없다, 밖에서 객관적으로 보기에는 소위 당권 싸움을 위해서 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인식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내부를 잘 아는데 당이 별로 결속력이 없는 당이다. 소속된 의원이나 사람들이 대통령만 쳐다보고 살던 사람들”이라며 “저런 식으로 당이 운영되는 것은 국민의힘 장래를 위해서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국민의힘의 정책 방향에 대해 “내가 당의 기본의 방향으로 ‘약자와의 동행’을 얘기 했는데 그 말이 다 사라져버렸다”며 “지금 다시 국민의힘이 우향우로 가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옛날의 정당으로 다시 가지 않느냐 하는 이런 염려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마당에 대표까지 그렇게 만들어 놓으면 (당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 저녁 7시에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사안을 심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종인 “이준석 징계, 당에 치명상…다음 총선 기약 못 해”
    • 입력 2022-06-22 10:08:43
    • 수정2022-06-22 10:12:28
    정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원회가 판단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오늘(22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대표를 징계하는 과정 속에서 뚜렷한 증거도 (없이) 막연하게 품위니 어쩌니 이래서 판단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받는다면 당이 아마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일반 국민들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당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는 정당이구나 하는 기대감을 가졌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져버리는 것”이라며 “그러면 옛날에 새누리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당권 관련이 아니면 이런 사태가 날 수가 없다, 밖에서 객관적으로 보기에는 소위 당권 싸움을 위해서 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인식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내부를 잘 아는데 당이 별로 결속력이 없는 당이다. 소속된 의원이나 사람들이 대통령만 쳐다보고 살던 사람들”이라며 “저런 식으로 당이 운영되는 것은 국민의힘 장래를 위해서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국민의힘의 정책 방향에 대해 “내가 당의 기본의 방향으로 ‘약자와의 동행’을 얘기 했는데 그 말이 다 사라져버렸다”며 “지금 다시 국민의힘이 우향우로 가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옛날의 정당으로 다시 가지 않느냐 하는 이런 염려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마당에 대표까지 그렇게 만들어 놓으면 (당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 저녁 7시에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사안을 심의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