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11대 충북도의회 마지막 본회의…또 ‘오물 투척’ 소동
입력 2022.06.22 (10:19) 수정 2022.06.22 (10:24)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11대 충청북도의회 공식 의정 활동이 마무리되는 날, 또다시 오물 투척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한 시민단체 대표 A 씨는 어제 도의회 현관 앞에 오물을 뿌리고 박문희 의장 면담을 요구하다가 이를 말리는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최근 몽골 연수를 다녀온 도의원들을 고발했던 A 씨는 박문희 의장이 명예훼손 등으로 맞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자, 도의회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4년의 공식 의정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 제11대 충북도의회 마지막 본회의…또 ‘오물 투척’ 소동
    • 입력 2022-06-22 10:19:14
    • 수정2022-06-22 10:24:55
    930뉴스(청주)
제11대 충청북도의회 공식 의정 활동이 마무리되는 날, 또다시 오물 투척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한 시민단체 대표 A 씨는 어제 도의회 현관 앞에 오물을 뿌리고 박문희 의장 면담을 요구하다가 이를 말리는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최근 몽골 연수를 다녀온 도의원들을 고발했던 A 씨는 박문희 의장이 명예훼손 등으로 맞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자, 도의회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마지막 본회의를 열고 4년의 공식 의정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