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유의 ‘인사 뒤집기’…경찰 통제 논란에 ‘기름’
입력 2022.06.22 (19:24) 수정 2022.06.22 (19:54)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이 발표된 어제, 경찰에서 세 번째로 높은 직급, '치안감' 인사 공지가 번복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지방경찰청장 등에 해당하는 고위급 일곱 명의 인사 발표가 하룻저녁 사이 뒤바뀐 건데요,

정부의 '경찰 길들이기'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오늘 하루 종일 관련 해명이 이어졌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 치안감 인사가 처음 공지된 것은 어제 저녁 7시쯤.

행정안전부 치안정책관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을 경찰이 내부망에 띄웠습니다.

그런데 '8시 38분' 쯤, 치안정책관으로부터 수정 요청과 최종안이 다시 전달됩니다.

이후 경찰청장 보고 등을 거쳐 '9시 34분' 재공지가 이뤄집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결재는 '10시' 쯤 이뤄졌습니다.

그렇게 해서 치안감 28명 가운데 7명의 인사 공지가 변경됐습니다.

치안감은 지방 청장과 경찰청 국장급으로 경찰 내 3번째 높은 계급입니다.

이런 자리의 공지를 뒤집는 초유의 사태를 놓고, "정부의 경찰 길들이기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특히, 경찰 통제안이 발표되고 집단 반발이 일었던 당일, 오전도 아닌 저녁에 급작스럽게 인사가 공지되고 심지어 변경된 데 대해서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통령실에선 "인사안을 수정.변경한 사실이 없다"며, "길들이기 주장은 허위"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렇다면, 공지를 바꾸게 한 건 결국, 행안부인데, 행안부 측은 "당초 최종안이 아닌 중간 검토안이 경찰에 잘못 전달돼 빚어진 일" 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행정안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인사 결과가 확정되지 않았는데 그냥 미리 공개가 돼 버려가지고…. 그렇게 된 걸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이상민 장관은 "결재가 나기도 전에 경찰이 먼저 공지해 이 사달이 났다"며, 경찰 쪽 책임을 강조했고, 경찰은 "결재 없이 공지하는 건 그간의 관행이었다"며 앞으론 결재를 먼저 거치겠다고 했습니다.

여러 해명에도 의문은 남습니다.

최종안과 다른 인사안이 공지됐는데도 두 시간 반이 지나서야 정정된 점 등이 그렇습니다.

경찰 노조 격인 직장협의회는 진상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우준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김지훈
  • 초유의 ‘인사 뒤집기’…경찰 통제 논란에 ‘기름’
    • 입력 2022-06-22 19:24:37
    • 수정2022-06-22 19:54:36
    뉴스7(전주)
[앵커]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이 발표된 어제, 경찰에서 세 번째로 높은 직급, '치안감' 인사 공지가 번복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습니다.

지방경찰청장 등에 해당하는 고위급 일곱 명의 인사 발표가 하룻저녁 사이 뒤바뀐 건데요,

정부의 '경찰 길들이기'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오늘 하루 종일 관련 해명이 이어졌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 치안감 인사가 처음 공지된 것은 어제 저녁 7시쯤.

행정안전부 치안정책관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을 경찰이 내부망에 띄웠습니다.

그런데 '8시 38분' 쯤, 치안정책관으로부터 수정 요청과 최종안이 다시 전달됩니다.

이후 경찰청장 보고 등을 거쳐 '9시 34분' 재공지가 이뤄집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결재는 '10시' 쯤 이뤄졌습니다.

그렇게 해서 치안감 28명 가운데 7명의 인사 공지가 변경됐습니다.

치안감은 지방 청장과 경찰청 국장급으로 경찰 내 3번째 높은 계급입니다.

이런 자리의 공지를 뒤집는 초유의 사태를 놓고, "정부의 경찰 길들이기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특히, 경찰 통제안이 발표되고 집단 반발이 일었던 당일, 오전도 아닌 저녁에 급작스럽게 인사가 공지되고 심지어 변경된 데 대해서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통령실에선 "인사안을 수정.변경한 사실이 없다"며, "길들이기 주장은 허위"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렇다면, 공지를 바꾸게 한 건 결국, 행안부인데, 행안부 측은 "당초 최종안이 아닌 중간 검토안이 경찰에 잘못 전달돼 빚어진 일" 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행정안정부 관계자/음성변조 : "인사 결과가 확정되지 않았는데 그냥 미리 공개가 돼 버려가지고…. 그렇게 된 걸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이상민 장관은 "결재가 나기도 전에 경찰이 먼저 공지해 이 사달이 났다"며, 경찰 쪽 책임을 강조했고, 경찰은 "결재 없이 공지하는 건 그간의 관행이었다"며 앞으론 결재를 먼저 거치겠다고 했습니다.

여러 해명에도 의문은 남습니다.

최종안과 다른 인사안이 공지됐는데도 두 시간 반이 지나서야 정정된 점 등이 그렇습니다.

경찰 노조 격인 직장협의회는 진상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우준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