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농수산대 학생, 현장실습 중 사망…안전 책임은 누가?
입력 2022.06.22 (21:39) 수정 2022.06.22 (22:0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고양의 한 화훼농장에서 현장 실습을 하던 한국농수산대 학생이 숨졌는데요.

교과 과정에 따라 현장 실습은 이뤄지는데, 학생들의 안전 관리는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박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일, 경기도 고양시의 한 화훼농장에서 숨진 대학생.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한국농수산대 2학년 학생으로, 지난 3월부터 농업 현장 실습 과정을 이수하던 중 비료 배합 기계를 다루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국농수산대 학생들은 1학년 과정을 마친 뒤 2학년으로 진학하면 농업 현장에서 실습 과정을 거칩니다.

모든 학생이 현장 실습을 나가는 셈인데, 학교 측의 학생 관리는 어땠을까?

한국농수산대 측은 위촉된 '현장 교수'가 학생들의 안전 관리를 맡아왔는데, 실습 때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별도의 지침은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현장 교수'는 실습 현장의 농장주나 사업주가 대부분이고, 안전에 관해선 '유의해 달라'고 문서 협약을 맺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부 실습생들은 안전에 불안을 느껴왔다고 말합니다.

[한국농수산대 재학생/음성변조 : "실습생들이 일반 실습보다는 농업 실습이 많이 위험한 것 같아요. 기계를 타다 보니까. 만약에 헬멧 같은 것을 써야 한다고 하면 바쁘니까 안 쓰고…."]

현재 전국 320곳의 농장과 축사에서 5백여 명의 한국농수산대 학생들이 현장 실습을 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을 제대로 갖춘 환경에서 실습이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 한국농수산대 학생, 현장실습 중 사망…안전 책임은 누가?
    • 입력 2022-06-22 21:39:18
    • 수정2022-06-22 22:00:42
    뉴스9(전주)
[앵커]

경기도 고양의 한 화훼농장에서 현장 실습을 하던 한국농수산대 학생이 숨졌는데요.

교과 과정에 따라 현장 실습은 이뤄지는데, 학생들의 안전 관리는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박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일, 경기도 고양시의 한 화훼농장에서 숨진 대학생.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한국농수산대 2학년 학생으로, 지난 3월부터 농업 현장 실습 과정을 이수하던 중 비료 배합 기계를 다루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국농수산대 학생들은 1학년 과정을 마친 뒤 2학년으로 진학하면 농업 현장에서 실습 과정을 거칩니다.

모든 학생이 현장 실습을 나가는 셈인데, 학교 측의 학생 관리는 어땠을까?

한국농수산대 측은 위촉된 '현장 교수'가 학생들의 안전 관리를 맡아왔는데, 실습 때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별도의 지침은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현장 교수'는 실습 현장의 농장주나 사업주가 대부분이고, 안전에 관해선 '유의해 달라'고 문서 협약을 맺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부 실습생들은 안전에 불안을 느껴왔다고 말합니다.

[한국농수산대 재학생/음성변조 : "실습생들이 일반 실습보다는 농업 실습이 많이 위험한 것 같아요. 기계를 타다 보니까. 만약에 헬멧 같은 것을 써야 한다고 하면 바쁘니까 안 쓰고…."]

현재 전국 320곳의 농장과 축사에서 5백여 명의 한국농수산대 학생들이 현장 실습을 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을 제대로 갖춘 환경에서 실습이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