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마철 집중호우·폭염 ‘본격’…“농작물 관리 ‘이렇게’”
입력 2022.06.22 (21:41) 수정 2022.06.22 (22:0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름철 장마와 폭염은 한 해 농작물 작황을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미리 대비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전북지역에 갑작스레 쏟아진 국지성 폭우는 과실나무 곳곳에 열매터짐 현상 등 큰 피해를 줬습니다.

가뭄 뒤 갑자기 많은 양의 수분이 유입되면서 발생한 건데,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더 잦아질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장마 시작 전 도랑을 만들어 물이 잘 빠지도록 하고, 토양 수분량이 급변하지 않도록 관수시설을 이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해야 합니다.

이미 터진 열매는 병원균 포자에 감염되기 쉬워 빨리 제거하는 게 좋습니다.

[송장훈/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 "비가 많이 왔을 때는 물고랑을 정비해서 물을 순식간에 빼주는 작업들을 해줌으로써 열매터짐 현상을 앞으로 예방할 수…."]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할 일이 더 많아집니다.

강한 햇볕과 고온이 지속되면 열매 표면이 햇볕에 데는 피해가 발생하는데, 이때 수분이 부족하면 피해가 더 커집니다.

이때 토양 수분관리는 물론, 열매가 너무 많이 달리지 않도록 장마 전 열매 양을 조절해야 합니다,

미세 살수장치나 방제차를 이용해 물이나 탄산칼슘액을 자주 뿌리거나 차광망을 설치하면 직사광선과 자외선 차단에 큰 도움이 됩니다.

[정재훈/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탄산칼슘을 살포하면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외선을 차단하면 과피의 온도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농촌진흥청은 장마철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과수원의 경우 겨울철 퇴비와 함께 왕겨나 톱밥 등을 투입하면 토양 통기성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장마철 집중호우·폭염 ‘본격’…“농작물 관리 ‘이렇게’”
    • 입력 2022-06-22 21:41:13
    • 수정2022-06-22 22:00:42
    뉴스9(전주)
[앵커]

여름철 장마와 폭염은 한 해 농작물 작황을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미리 대비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전북지역에 갑작스레 쏟아진 국지성 폭우는 과실나무 곳곳에 열매터짐 현상 등 큰 피해를 줬습니다.

가뭄 뒤 갑자기 많은 양의 수분이 유입되면서 발생한 건데,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더 잦아질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장마 시작 전 도랑을 만들어 물이 잘 빠지도록 하고, 토양 수분량이 급변하지 않도록 관수시설을 이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해야 합니다.

이미 터진 열매는 병원균 포자에 감염되기 쉬워 빨리 제거하는 게 좋습니다.

[송장훈/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 "비가 많이 왔을 때는 물고랑을 정비해서 물을 순식간에 빼주는 작업들을 해줌으로써 열매터짐 현상을 앞으로 예방할 수…."]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할 일이 더 많아집니다.

강한 햇볕과 고온이 지속되면 열매 표면이 햇볕에 데는 피해가 발생하는데, 이때 수분이 부족하면 피해가 더 커집니다.

이때 토양 수분관리는 물론, 열매가 너무 많이 달리지 않도록 장마 전 열매 양을 조절해야 합니다,

미세 살수장치나 방제차를 이용해 물이나 탄산칼슘액을 자주 뿌리거나 차광망을 설치하면 직사광선과 자외선 차단에 큰 도움이 됩니다.

[정재훈/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탄산칼슘을 살포하면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외선을 차단하면 과피의 온도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농촌진흥청은 장마철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과수원의 경우 겨울철 퇴비와 함께 왕겨나 톱밥 등을 투입하면 토양 통기성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