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삼단봉으로 동거남 살해한 30대 징역 25년
입력 2022.06.22 (21:53) 수정 2022.06.22 (22:0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주지방법원은 동거남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32살 A 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청주시 흥덕구 자택에서 지적 장애가 있는 30대 동거남을 삼단봉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베란다에 방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사람에게 살해당한 피해자가 큰 충격과 공포를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법원, 삼단봉으로 동거남 살해한 30대 징역 25년
    • 입력 2022-06-22 21:53:15
    • 수정2022-06-22 22:05:46
    뉴스9(청주)
청주지방법원은 동거남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32살 A 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청주시 흥덕구 자택에서 지적 장애가 있는 30대 동거남을 삼단봉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베란다에 방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사람에게 살해당한 피해자가 큰 충격과 공포를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