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영업자 대출 코로나 이전보다 40% 급증…“내년 이후 빨간불”
입력 2022.06.23 (06:11) 수정 2022.06.23 (06: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로 오랜 기간 영업에 제한을 받았던 자영업자들, 빚으로 버텼다는 보도 여러 차례 전해 드렸는데 통계로도 확인됐습니다.

코로나 직전보다 자영업자 대출이 40%나 급증했는데, 여러 지원책이 종료되는 내년 이후부터는 빚 갚는데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 19로 카페 사장님에게 남은 건 2억 원 넘는 빚입니다.

한 달에 갚아야 하는 원리금만 백만 원 정도입니다.

그나마 정부지원 대출 6천만 원은 이자만 내고 있는데, 이 중 3천만 원은 내년 4월에 모두 갚아야 합니다.

[성우현/카페 운영 : "저희가 대출을 실행했을 때하고 지금하고 금리 차이가 너무 많이 나니까 저 같은 경우는 이제 100만 원씩 나가던 게 어느 날 110만 원이 되고 120만 원 되는 게 순식간이거든요."]

이처럼 자영업자들은 임대료나 직원 급여 같은 운영비 마련을 위해 빚으로 코로나 19를 견뎌냈습니다.

코로나 19 팬데믹 시기부터 자영업자 대출이 급격히 늘었는데, 올해 3월 말까지 늘어난 규모가 270조 원이 넘습니다.

40% 급증한 겁니다.

한국은행은 자영업자들이 빚을 갚는 게 당장 어려워지지는 않을 거라고 진단했습니다.

문제는 정부 지원 대출의 원리금 상환 연기가 끝나고 손실보전금 지급 효과도 약화 되는 내년 이후부터입니다.

자영업자들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즉 연 소득에서 원리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38.5%에서 내년에는 46%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특히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내년에 이 비율이 50%에 가까워집니다.

번 돈의 절반 정도를 빚 갚는 데 써야 한다는 겁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자영업자의 경우에는 다중채무를 비롯해 보다 높은 금리에 노출되어 있는 경우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금리 상승기에 보다 취약할 수 있는 상황이고요."]

정부가 자영업자의 대출 부담 경감을 위해 80조 원 규모의 대책을 준비 중에 있다지만, 미국의 급격한 긴축 여파에 한은도 기준금리를 더 가파르게 올려야 하는 상황이어서 자영업자들의 빚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채상우
  • 자영업자 대출 코로나 이전보다 40% 급증…“내년 이후 빨간불”
    • 입력 2022-06-23 06:11:51
    • 수정2022-06-23 06:20:13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 19로 오랜 기간 영업에 제한을 받았던 자영업자들, 빚으로 버텼다는 보도 여러 차례 전해 드렸는데 통계로도 확인됐습니다.

코로나 직전보다 자영업자 대출이 40%나 급증했는데, 여러 지원책이 종료되는 내년 이후부터는 빚 갚는데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2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 19로 카페 사장님에게 남은 건 2억 원 넘는 빚입니다.

한 달에 갚아야 하는 원리금만 백만 원 정도입니다.

그나마 정부지원 대출 6천만 원은 이자만 내고 있는데, 이 중 3천만 원은 내년 4월에 모두 갚아야 합니다.

[성우현/카페 운영 : "저희가 대출을 실행했을 때하고 지금하고 금리 차이가 너무 많이 나니까 저 같은 경우는 이제 100만 원씩 나가던 게 어느 날 110만 원이 되고 120만 원 되는 게 순식간이거든요."]

이처럼 자영업자들은 임대료나 직원 급여 같은 운영비 마련을 위해 빚으로 코로나 19를 견뎌냈습니다.

코로나 19 팬데믹 시기부터 자영업자 대출이 급격히 늘었는데, 올해 3월 말까지 늘어난 규모가 270조 원이 넘습니다.

40% 급증한 겁니다.

한국은행은 자영업자들이 빚을 갚는 게 당장 어려워지지는 않을 거라고 진단했습니다.

문제는 정부 지원 대출의 원리금 상환 연기가 끝나고 손실보전금 지급 효과도 약화 되는 내년 이후부터입니다.

자영업자들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즉 연 소득에서 원리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38.5%에서 내년에는 46%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특히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내년에 이 비율이 50%에 가까워집니다.

번 돈의 절반 정도를 빚 갚는 데 써야 한다는 겁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자영업자의 경우에는 다중채무를 비롯해 보다 높은 금리에 노출되어 있는 경우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금리 상승기에 보다 취약할 수 있는 상황이고요."]

정부가 자영업자의 대출 부담 경감을 위해 80조 원 규모의 대책을 준비 중에 있다지만, 미국의 급격한 긴축 여파에 한은도 기준금리를 더 가파르게 올려야 하는 상황이어서 자영업자들의 빚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