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테라 실무자 본격 소환…다른 ‘부실 코인’도 수사
입력 2022.06.23 (07:31) 수정 2022.06.23 (07: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테라의 핵심 담당자들을 잇달아 소환하고 있습니다.

권도형 대표가 테라의 실패 가능성을 알고서도 투자를 받은 것은 아닌지에 대한 단서를 찾는 데 우선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도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테라 루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현재 테라 출시 경위를 조사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부실'한 코인을 알고서도 출시한 건 아닌지, 그래서 투자자를 속일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테라 출시 반년 전에 권도형 대표가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베이시스 캐시' 코인이 우선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이 코인, 테라, 루나와 마찬가지로 알고리즘을 통해 1달러의 가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설계됐는데 만들어진 지 3개월 만에 폭락하며 사실상 실패했습니다.

권 대표가 실패 가능성을 충분히 알았거나 실패 원인을 보완하지 않았다면, 사기 혐의가 성립할 조건인 '의도적 기망'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시각입니다.

테라 관계자 중 1명은 KBS 취재진에 "베이시스 캐시는 권 대표가 경험을 쌓을 겸 만든 일종의 프로젝트성 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테라의 위험성에 대해 내부에서도 수차례 경고가 있었지만 권 대표가 조직 전체에 지나친 낙관주의를 불어넣었다"고 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어제(22일) 테라폼랩스 핵심 개발자 A 씨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A 씨는 사흘 전 전직 테라 직원들과 함께 출국금지된 인물입니다.

앞서 검찰은 테라의 실질적 계열사 K사와 테라 창업을 지원한 회사의 임원들을 대상으로 주변부 조사를 일단락했습니다.

검찰은 A 씨를 시작으로 출국금지한 테라 전직 직원들을 계속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도윤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최창준
  • 검찰, 테라 실무자 본격 소환…다른 ‘부실 코인’도 수사
    • 입력 2022-06-23 07:31:13
    • 수정2022-06-23 07:40:49
    뉴스광장
[앵커]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의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테라의 핵심 담당자들을 잇달아 소환하고 있습니다.

권도형 대표가 테라의 실패 가능성을 알고서도 투자를 받은 것은 아닌지에 대한 단서를 찾는 데 우선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도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테라 루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현재 테라 출시 경위를 조사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부실'한 코인을 알고서도 출시한 건 아닌지, 그래서 투자자를 속일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테라 출시 반년 전에 권도형 대표가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베이시스 캐시' 코인이 우선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이 코인, 테라, 루나와 마찬가지로 알고리즘을 통해 1달러의 가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설계됐는데 만들어진 지 3개월 만에 폭락하며 사실상 실패했습니다.

권 대표가 실패 가능성을 충분히 알았거나 실패 원인을 보완하지 않았다면, 사기 혐의가 성립할 조건인 '의도적 기망'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시각입니다.

테라 관계자 중 1명은 KBS 취재진에 "베이시스 캐시는 권 대표가 경험을 쌓을 겸 만든 일종의 프로젝트성 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테라의 위험성에 대해 내부에서도 수차례 경고가 있었지만 권 대표가 조직 전체에 지나친 낙관주의를 불어넣었다"고 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어제(22일) 테라폼랩스 핵심 개발자 A 씨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A 씨는 사흘 전 전직 테라 직원들과 함께 출국금지된 인물입니다.

앞서 검찰은 테라의 실질적 계열사 K사와 테라 창업을 지원한 회사의 임원들을 대상으로 주변부 조사를 일단락했습니다.

검찰은 A 씨를 시작으로 출국금지한 테라 전직 직원들을 계속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도윤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최창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