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백 년 전 문인들의 한강 모임 풍경…고국으로 돌아온 ‘독서당계회도’
입력 2022.06.23 (07:41) 수정 2022.06.23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선 시대에 유행한 그림 계회도.

지금의 회사 야유회나 친목 모임과 같은 관료들의 '계회'를 묘사한 그림인데요.

그 중에서도 문인들이 책 읽으며 공부하던 공간, '독서당'을 배경으로 그린 조선 전기의 '독서당계회도'가 미국에서 돌아왔습니다.

사료적, 회화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라는데요.

안다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관복을 입은 사람들이 뱃놀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안개에 가려 지붕만 보이는 건물은 문인들이 학문을 연구하던 공간, '독서당'입니다.

그 뒤로는 남산과 응봉산, 삼각산, 도봉산도 보입니다.

지금의 서울 옥수동인 한강변 '두모포' 일대와 독서당 경관을 배경으로 관료들의 친목 모임 '계회'를 묘사한, 조선 전기 그림 '독서당계회도'입니다.

[박은순/덕성여대 미술사학과 교수 : "독서당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실경산수화로서 가치가 높고요. 계회도 가운데서도 굉장히 표현력이 뛰어난, 회화적 가치가 높은 작품입니다."]

그림 아래에는 모임에 참석한 12명의 이름과 당시 관직 등이 적혀 있습니다.

백운동서원을 설립해 서원의 시초를 이룬 주세붕, 성리학의 대가로 추앙받은 송인수 등의 이름이 확인됩니다.

그림에 적힌 여러 참석자의 관직명과 중종실록 등 옛 기록을 비교해 볼 때, 1531년쯤 제작된 그림이란 걸 알 수 있습니다.

[최응천/문화재청장 : "딱 3점만 전해지는 16세기 독서당계회도 중에 1531년에 제작된 뚜렷한 제작 시기를 통해 그 시기가 가장 앞서는 계회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일본인 손에 들어간 이후 한동안 행방이 묘연했다가, 올해 초 미국 경매에 나왔고, 우리 정부가 낙찰받아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국내에 전해지는 조선시대 계회도 180여 점 가운데 19점이 보물로 지정돼 있는데, 이번에 환수된 작품은 기록적, 회화적 가치가 커 국보로 지정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박상규/그래픽:서수민
  • 5백 년 전 문인들의 한강 모임 풍경…고국으로 돌아온 ‘독서당계회도’
    • 입력 2022-06-23 07:41:03
    • 수정2022-06-23 07:49:23
    뉴스광장
[앵커]

조선 시대에 유행한 그림 계회도.

지금의 회사 야유회나 친목 모임과 같은 관료들의 '계회'를 묘사한 그림인데요.

그 중에서도 문인들이 책 읽으며 공부하던 공간, '독서당'을 배경으로 그린 조선 전기의 '독서당계회도'가 미국에서 돌아왔습니다.

사료적, 회화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라는데요.

안다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관복을 입은 사람들이 뱃놀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안개에 가려 지붕만 보이는 건물은 문인들이 학문을 연구하던 공간, '독서당'입니다.

그 뒤로는 남산과 응봉산, 삼각산, 도봉산도 보입니다.

지금의 서울 옥수동인 한강변 '두모포' 일대와 독서당 경관을 배경으로 관료들의 친목 모임 '계회'를 묘사한, 조선 전기 그림 '독서당계회도'입니다.

[박은순/덕성여대 미술사학과 교수 : "독서당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실경산수화로서 가치가 높고요. 계회도 가운데서도 굉장히 표현력이 뛰어난, 회화적 가치가 높은 작품입니다."]

그림 아래에는 모임에 참석한 12명의 이름과 당시 관직 등이 적혀 있습니다.

백운동서원을 설립해 서원의 시초를 이룬 주세붕, 성리학의 대가로 추앙받은 송인수 등의 이름이 확인됩니다.

그림에 적힌 여러 참석자의 관직명과 중종실록 등 옛 기록을 비교해 볼 때, 1531년쯤 제작된 그림이란 걸 알 수 있습니다.

[최응천/문화재청장 : "딱 3점만 전해지는 16세기 독서당계회도 중에 1531년에 제작된 뚜렷한 제작 시기를 통해 그 시기가 가장 앞서는 계회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일본인 손에 들어간 이후 한동안 행방이 묘연했다가, 올해 초 미국 경매에 나왔고, 우리 정부가 낙찰받아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국내에 전해지는 조선시대 계회도 180여 점 가운데 19점이 보물로 지정돼 있는데, 이번에 환수된 작품은 기록적, 회화적 가치가 커 국보로 지정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박상규/그래픽:서수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