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대표 징계 유보…“다음 달 소명 들은 뒤 결정”
입력 2022.06.23 (09:00) 수정 2022.06.23 (09:1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직접 소명을 들은 뒤 판단하겠다며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 결정을 다음 달로 미뤘습니다.

이 대표는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조금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가 다음 달로 연기됐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어젯밤 5시간의 마라톤 논의 끝에 다음 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들은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양희/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 7월 7일날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소명 청취 후 심의, 의결하기로 하였습니다."]

윤리위는 미리 징계 여부를 예단할 수는 없다면서 출석해서 소명을 듣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윤리위에 이 대표는 애초부터 출석 대상이 아니었다면서 절차상 순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리위는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선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이 나온 뒤 의혹을 제기한 관계자를 만나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주고 무마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윤리위는 김 실장이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윤리위 내내 당 대표 실에서 결과를 기다렸던 이 대표는, 윤리위 판단의 이유가 궁금하다면서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고, 이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모든 구성원들이 알고 있을 텐데..."]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이 한 차례 미뤄지면서 당분간 이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당내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대표 징계 유보…“다음 달 소명 들은 뒤 결정”
    • 입력 2022-06-23 09:00:01
    • 수정2022-06-23 09:18:28
    아침뉴스타임
[앵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직접 소명을 들은 뒤 판단하겠다며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 결정을 다음 달로 미뤘습니다.

이 대표는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조금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박경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가 다음 달로 연기됐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어젯밤 5시간의 마라톤 논의 끝에 다음 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들은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양희/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 7월 7일날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소명 청취 후 심의, 의결하기로 하였습니다."]

윤리위는 미리 징계 여부를 예단할 수는 없다면서 출석해서 소명을 듣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윤리위에 이 대표는 애초부터 출석 대상이 아니었다면서 절차상 순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리위는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선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습니다.

김 실장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이 나온 뒤 의혹을 제기한 관계자를 만나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주고 무마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윤리위는 김 실장이 당원으로서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윤리위 내내 당 대표 실에서 결과를 기다렸던 이 대표는, 윤리위 판단의 이유가 궁금하다면서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 궁금하고, 이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모든 구성원들이 알고 있을 텐데..."]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이 한 차례 미뤄지면서 당분간 이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당내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