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해수욕장 방역 완화…피서객 330만 명 전망
입력 2022.06.23 (10:06) 수정 2022.06.23 (10:15)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달(7월) 8일부터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차례대로 개장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올해 해수욕장은 정상 운영될 예정입니다.

탁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해수욕장 찾은 피서객들이 입장에 앞서 발열 여부를 측정합니다.

백사장에서도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습니다.

일 년이 흐른 경포해변.

때 이른 무더위를 식히려는 관광객들은 마스크 없이 시원한 푸른 바다를 즐깁니다.

[전승훈/관광객 : "날씨가 많이 더웠는데, 해수욕장 오니까 시원하고 생각보다 사람도 많아서 노는 데 부담 없이 놀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다음 달(7월) 8일 강릉과 양양을 시작으로 차례로 개장하는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80여 곳도 방역이 대폭 완화됩니다.

실외 마스크 착용은 권고로 바뀌고, 오후 6시 이후에도 백사장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경포해수욕장과 속초해수욕장 등은 야간 입수도 일부 허용합니다.

경포비치비어 축제, 속초 썸머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와 행사도 재개됩니다.

[황병관/강원도환동해본부 해양항만과장 : "동해안 시군별 특색있는 테마형 해수욕장을 운영하겠습니다. 강릉 해수욕장은 불후의 명곡 페스티벌 맥주 축제를 유치하고…."]

다만, 여름 휴가철을 통한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이 여전한 만큼, 화장실 등 실내 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됩니다.

강원도는 올해도 지난해 수준인 피서객 330만 명이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탁지은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강원 해수욕장 방역 완화…피서객 330만 명 전망
    • 입력 2022-06-23 10:06:55
    • 수정2022-06-23 10:15:07
    930뉴스(강릉)
[앵커]

다음 달(7월) 8일부터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차례대로 개장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올해 해수욕장은 정상 운영될 예정입니다.

탁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7월, 해수욕장 찾은 피서객들이 입장에 앞서 발열 여부를 측정합니다.

백사장에서도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습니다.

일 년이 흐른 경포해변.

때 이른 무더위를 식히려는 관광객들은 마스크 없이 시원한 푸른 바다를 즐깁니다.

[전승훈/관광객 : "날씨가 많이 더웠는데, 해수욕장 오니까 시원하고 생각보다 사람도 많아서 노는 데 부담 없이 놀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다음 달(7월) 8일 강릉과 양양을 시작으로 차례로 개장하는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80여 곳도 방역이 대폭 완화됩니다.

실외 마스크 착용은 권고로 바뀌고, 오후 6시 이후에도 백사장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경포해수욕장과 속초해수욕장 등은 야간 입수도 일부 허용합니다.

경포비치비어 축제, 속초 썸머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와 행사도 재개됩니다.

[황병관/강원도환동해본부 해양항만과장 : "동해안 시군별 특색있는 테마형 해수욕장을 운영하겠습니다. 강릉 해수욕장은 불후의 명곡 페스티벌 맥주 축제를 유치하고…."]

다만, 여름 휴가철을 통한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이 여전한 만큼, 화장실 등 실내 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됩니다.

강원도는 올해도 지난해 수준인 피서객 330만 명이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탁지은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