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이원석 대검 차장 “부족함 없게 준비”
입력 2022.06.23 (10:26) 수정 2022.06.23 (10:27) 사회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법무부가 단행한 검사장급 인사가 이른바 ‘총장 패싱’ 아니냐는 지적 대해 “어떤 총장님이 오셔도 부족함 없게 바로 준비하기 위해 인사가 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차장은 오늘(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출근길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차장은 “어제 검찰총장 없이 대검 참모 인사가 났는데 문제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총장 직무대리로서 총장 업무의 전반을 대리하고 있다. 법무부와 여러 의견을 놓고 인사안에 대해 충분히 협의했고 그 과정에서 존중의 토대 위에 여러 차례 소통을 노력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제시할 수 있는 의견도 충분하게 제출했다”며 “역량 있고 자질이 우수한 분들이 보임됐기 때문에 어떤 총장님이 오셔도 부족함 없게 바로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인사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차장은 또 “검찰에서 ‘탕평 인사’라는 표현이나 어떤 특정 분야 검사들이 인사에서 우대받았다는 표현이 사라지길 바란다” 말했습니다.

다음 주로 예정된 차장과 부장급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선 “인사는 검사장급 인사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도 중요하다. 오히려 더 중요하다. 인원도 많고 협의 대상이 많아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검사장급과 마찬가지로 여러 의견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토대 위에 열심히 서로 간에 이견을 좁혀가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등이 정치보복 수사라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각 일선에서 진행되는 수사는 개별적으로 상당 기간 오래전부터 진행됐던 사건들”이라며 “특별하게 그런 것을 모아 기획수사라거나 보복수사라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여러 현안에 대해 대검에선 일선 수사를 존중하고, 일선 수사과정을 지켜보고 거기에 대해서 지휘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유족이 검찰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김정호 전 민정수석비서관,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직접수사 가능성이나 특별수사팀 구성 여부를 묻는 기자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 차장은 “어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보고받았다”며 “고발장이 접수된 지 이제 하루니까 중앙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서 보고하면, 보고를 받아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이원석 대검 차장 “부족함 없게 준비”
    • 입력 2022-06-23 10:26:45
    • 수정2022-06-23 10:27:13
    사회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법무부가 단행한 검사장급 인사가 이른바 ‘총장 패싱’ 아니냐는 지적 대해 “어떤 총장님이 오셔도 부족함 없게 바로 준비하기 위해 인사가 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차장은 오늘(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출근길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차장은 “어제 검찰총장 없이 대검 참모 인사가 났는데 문제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총장 직무대리로서 총장 업무의 전반을 대리하고 있다. 법무부와 여러 의견을 놓고 인사안에 대해 충분히 협의했고 그 과정에서 존중의 토대 위에 여러 차례 소통을 노력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제시할 수 있는 의견도 충분하게 제출했다”며 “역량 있고 자질이 우수한 분들이 보임됐기 때문에 어떤 총장님이 오셔도 부족함 없게 바로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인사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차장은 또 “검찰에서 ‘탕평 인사’라는 표현이나 어떤 특정 분야 검사들이 인사에서 우대받았다는 표현이 사라지길 바란다” 말했습니다.

다음 주로 예정된 차장과 부장급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선 “인사는 검사장급 인사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도 중요하다. 오히려 더 중요하다. 인원도 많고 협의 대상이 많아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검사장급과 마찬가지로 여러 의견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토대 위에 열심히 서로 간에 이견을 좁혀가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등이 정치보복 수사라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각 일선에서 진행되는 수사는 개별적으로 상당 기간 오래전부터 진행됐던 사건들”이라며 “특별하게 그런 것을 모아 기획수사라거나 보복수사라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여러 현안에 대해 대검에선 일선 수사를 존중하고, 일선 수사과정을 지켜보고 거기에 대해서 지휘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유족이 검찰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김정호 전 민정수석비서관,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직접수사 가능성이나 특별수사팀 구성 여부를 묻는 기자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 차장은 “어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보고받았다”며 “고발장이 접수된 지 이제 하루니까 중앙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서 보고하면, 보고를 받아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