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팍스로비드 투약시 중증화 58%, 사망률 46% 감소”
입력 2022.06.23 (14:03) 수정 2022.06.23 (14:05) 사회
60대 이상에게 코로나19의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투약할 경우, 중증화와 사망 위험도를 절반가량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팍스로비드가 도입된 지난 1월 14일부터 2월 28일까지 60대 이상 확진자 가운데 3만 5천287명의 중증화 위험도와 사망 위험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투약군의 중증화율이 0.33%로 미투약군(0.78%)보다 58% 낮았다고 밝혔습니다.

사망률의 경우엔 투약군이 0.25%, 미투약군이 0.47%로 팍스로비드 효과로 사망 위험도가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상자 가운데 팍스로비드를 복용한 투약군은 7천63명, 복용하지 않은 미투약군은 2만 8천224명입니다.

이번 분석은 해당 기간 60대 이상 확진자 34만 4천766명 중 분석 요건에 맞는 대상자를 선정한 뒤 성별, 연령, 접종력 등 주요변수를 적용해 보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지난 2∼4월 국내 요양병원 5곳의 입소자 가운데 확진자 819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의 비교분석을 진행해 중증화율 51% 감소, 사망률 38% 감소 효과를 확인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팍스로비드 투약시 중증화 58%, 사망률 46% 감소”
    • 입력 2022-06-23 14:03:26
    • 수정2022-06-23 14:05:35
    사회
60대 이상에게 코로나19의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투약할 경우, 중증화와 사망 위험도를 절반가량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팍스로비드가 도입된 지난 1월 14일부터 2월 28일까지 60대 이상 확진자 가운데 3만 5천287명의 중증화 위험도와 사망 위험도를 비교분석한 결과, 투약군의 중증화율이 0.33%로 미투약군(0.78%)보다 58% 낮았다고 밝혔습니다.

사망률의 경우엔 투약군이 0.25%, 미투약군이 0.47%로 팍스로비드 효과로 사망 위험도가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상자 가운데 팍스로비드를 복용한 투약군은 7천63명, 복용하지 않은 미투약군은 2만 8천224명입니다.

이번 분석은 해당 기간 60대 이상 확진자 34만 4천766명 중 분석 요건에 맞는 대상자를 선정한 뒤 성별, 연령, 접종력 등 주요변수를 적용해 보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지난 2∼4월 국내 요양병원 5곳의 입소자 가운데 확진자 819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의 비교분석을 진행해 중증화율 51% 감소, 사망률 38% 감소 효과를 확인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