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효율 25% 개선
입력 2022.06.23 (15:12) 수정 2022.06.23 (15:17) 경제
정부가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효율을 25%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3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새 정부 첫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과 에너지 수요효율화 종합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오는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 효율을 25% 개선한다는 목표를 내놨습니다. 5년 동안 에너지 소비량을 2천200만TOE(석유환산톤) 줄이기로 한 건데, 이는 서울시의 약 6년치 전력 사용량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에너지 소비의 약 63%를 차지하는 다소비 기업 30곳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 혁신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정유, 철강, 석유화학 등 에너지 다소비 기업이 대상입니다.

시범사업 중인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제도'도 의무화합니다. 이 사업은 한국전력·가스공사·지역난방공사 등 에너지 공급자가 부여된 목표만큼 고객의 효율 향상을 지원하도록 한 것입니다.

또, 현재 3개 시·군·구에서 시범사업 중인 '에너지캐쉬백' 사업을 전국 226개 시·군·구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캐쉬백은 주변 단지·가구 간 전기 절감률 경쟁을 통해 우수자에게 절감량에 비례한 캐쉬백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이외에도 전기차의 전비 개선을 위해 현행 단순 표시제를 1~5등급으로 표기되는 등급제로 개편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또 수송 에너지의 21%를 사용 중인 중대형 승합·화물차 연비제도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평균보다 1.7배 이상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고, 에너지 효율은 OECD 37개국 중 33위"이라며 "이번 대책은 국내 에너지 소비 현황을 분석하고 그간의 정책을 재검토해 경제와 에너지소비주체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도 에너지부문의 당면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종합시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업계, 전문가, 이해 관계자 등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 방향을 내달 중 확정·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정부,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효율 25% 개선
    • 입력 2022-06-23 15:12:29
    • 수정2022-06-23 15:17:05
    경제
정부가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효율을 25%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3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새 정부 첫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과 에너지 수요효율화 종합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오는 2027년까지 국가 에너지 효율을 25% 개선한다는 목표를 내놨습니다. 5년 동안 에너지 소비량을 2천200만TOE(석유환산톤) 줄이기로 한 건데, 이는 서울시의 약 6년치 전력 사용량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에너지 소비의 약 63%를 차지하는 다소비 기업 30곳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 혁신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정유, 철강, 석유화학 등 에너지 다소비 기업이 대상입니다.

시범사업 중인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제도'도 의무화합니다. 이 사업은 한국전력·가스공사·지역난방공사 등 에너지 공급자가 부여된 목표만큼 고객의 효율 향상을 지원하도록 한 것입니다.

또, 현재 3개 시·군·구에서 시범사업 중인 '에너지캐쉬백' 사업을 전국 226개 시·군·구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캐쉬백은 주변 단지·가구 간 전기 절감률 경쟁을 통해 우수자에게 절감량에 비례한 캐쉬백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이외에도 전기차의 전비 개선을 위해 현행 단순 표시제를 1~5등급으로 표기되는 등급제로 개편하는 방안도 추진합니다. 또 수송 에너지의 21%를 사용 중인 중대형 승합·화물차 연비제도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평균보다 1.7배 이상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고, 에너지 효율은 OECD 37개국 중 33위"이라며 "이번 대책은 국내 에너지 소비 현황을 분석하고 그간의 정책을 재검토해 경제와 에너지소비주체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도 에너지부문의 당면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종합시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업계, 전문가, 이해 관계자 등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 방향을 내달 중 확정·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