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보영상] 권성동, 경찰 비판…“대통령·행안부 패싱하고 인사 발표”
입력 2022.06.23 (16:01) 수정 2022.06.23 (16:02) 현장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경찰 치안감 인사가 발표된 뒤 수정돼 논란이 된 것을 두고 "경찰이 대통령과 행정안전부를 패싱하고 인사를 발표했다"며 비판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늘(23일) 정책의원총회에서 "경찰청법에 총경 이상에 대해 제청권자가 경찰청장"이었다면서 "지금까지는 청와대 민정과 치안비서관실, 경찰청장이 비공식적으로 협의해서 인사를 다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또 "그동안 행안부 장관의 인사제청권이 완전히 패싱당했다"면서"이것을 정상화, 실질화하겠다고 해서 행안부 내에 인사 기능을 보좌하는 경찰국을 신설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속보영상] 권성동, 경찰 비판…“대통령·행안부 패싱하고 인사 발표”
    • 입력 2022-06-23 16:01:58
    • 수정2022-06-23 16:02:29
    현장영상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경찰 치안감 인사가 발표된 뒤 수정돼 논란이 된 것을 두고 "경찰이 대통령과 행정안전부를 패싱하고 인사를 발표했다"며 비판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늘(23일) 정책의원총회에서 "경찰청법에 총경 이상에 대해 제청권자가 경찰청장"이었다면서 "지금까지는 청와대 민정과 치안비서관실, 경찰청장이 비공식적으로 협의해서 인사를 다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또 "그동안 행안부 장관의 인사제청권이 완전히 패싱당했다"면서"이것을 정상화, 실질화하겠다고 해서 행안부 내에 인사 기능을 보좌하는 경찰국을 신설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