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봇대 올라가 ‘싹둑’…목숨 건 전선 도둑 구속
입력 2022.06.23 (18:04)

인적이 드문 농촌 마을을 돌며 전선을 훔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직접 전봇대에 올라가 전선을 자르며 위험천만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법상 절도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최근 두 달 동안 제주도내 과수원 주변을 돌며 9차례에 걸쳐 전선 720m를 훔쳐 되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전봇대에 직접 올라가 절단기로 전선을 자른 뒤, 가방에 쪼개 담아 고물상에 되판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과거 유사 범행 전력…구리 가격 오르자 범행 추정

A 씨의 전선 절단으로 시설 농가 등이 정전 피해를 겪으며 큰 재산 피해도 발생할 뻔했습니다.

박종남 서귀포경찰서 형사과장은 "새벽녘 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며 인적이 드문 곳을 물색했다"며 "전선을 잘라 여러 개로 쪼개 등산용 가방에 넣는 치밀함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제주시의 한 모텔에서 A 씨를 검거했는데, 알고 보니 과거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전력이 있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최근 구리 가격이 상승하자 재차 범행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한국전력공사, 취약 지역 점검 강화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는 염분 피해를 막기 위해 다른 지역과 달리 알루미늄 대신 구리로 된 이른바 '동전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기적으로 전선 도난 사건이 발생하는 이유입니다.

한전 제주본부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제주에서 해마다 평균 2건 정도의 전선 도난 사건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는 이번에도 농가의 정전 신고를 통해 도난 여부를 파악했습니다. 도심지에 설치된 특고압(22.9kV) 선로는 자동화 시스템에 의해 단선 여부를 곧바로 알 수 있지만, 외곽지에 있는 저압(380V 이하) 선로는 고객의 신고가 있어야만 인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전 측은 복구 비용 등 700여만 원의 피해 금액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중산간 지역 등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도내 고물상에 폐전선 판매자에 대한 신고 협조도 요청할 방침입니다.
  • 전봇대 올라가 ‘싹둑’…목숨 건 전선 도둑 구속
    • 입력 2022-06-23 18:04:34

인적이 드문 농촌 마을을 돌며 전선을 훔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직접 전봇대에 올라가 전선을 자르며 위험천만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법상 절도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최근 두 달 동안 제주도내 과수원 주변을 돌며 9차례에 걸쳐 전선 720m를 훔쳐 되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전봇대에 직접 올라가 절단기로 전선을 자른 뒤, 가방에 쪼개 담아 고물상에 되판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과거 유사 범행 전력…구리 가격 오르자 범행 추정

A 씨의 전선 절단으로 시설 농가 등이 정전 피해를 겪으며 큰 재산 피해도 발생할 뻔했습니다.

박종남 서귀포경찰서 형사과장은 "새벽녘 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며 인적이 드문 곳을 물색했다"며 "전선을 잘라 여러 개로 쪼개 등산용 가방에 넣는 치밀함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제주시의 한 모텔에서 A 씨를 검거했는데, 알고 보니 과거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전력이 있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최근 구리 가격이 상승하자 재차 범행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한국전력공사, 취약 지역 점검 강화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는 염분 피해를 막기 위해 다른 지역과 달리 알루미늄 대신 구리로 된 이른바 '동전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기적으로 전선 도난 사건이 발생하는 이유입니다.

한전 제주본부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제주에서 해마다 평균 2건 정도의 전선 도난 사건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는 이번에도 농가의 정전 신고를 통해 도난 여부를 파악했습니다. 도심지에 설치된 특고압(22.9kV) 선로는 자동화 시스템에 의해 단선 여부를 곧바로 알 수 있지만, 외곽지에 있는 저압(380V 이하) 선로는 고객의 신고가 있어야만 인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전 측은 복구 비용 등 700여만 원의 피해 금액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중산간 지역 등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도내 고물상에 폐전선 판매자에 대한 신고 협조도 요청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