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정기 인사 후 좌천·승진 제외 검사들 잇따라 사표
입력 2022.06.23 (18:40) 수정 2022.06.23 (20:11) 사회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정기인사 이후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승진에서 제외된 검사들이 잇따라 사직하고 있습니다.

최성필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은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나자 오늘(23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최 부장은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할 때 2차장검사로 함께 근무하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채널A 사건' 무혐의 처분을 막았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후 검사장으로 승진한 그는 대검 참모로 김오수 전 검찰총장을 보좌했습니다.

최 부장 외에도 신성식 광주고검 차장검사와 고경순 춘천지검장,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 등이 어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았습니다.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도 사의를 표했습니다.

임 부장은 대검 공안 1·2과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을 지냈고,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공안기획관을 맡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지휘한 인물입니다.

윤 대통령과 인연이 있었던 만큼 요직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이번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하지 못했습니다.

임 부장은 검찰 내부망에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됐다"며 사직 인사를 밝혔습니다.

그는 최근 '검수완박' 입법 과정에서 검찰 구성원들이 뜻을 모아 저항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제는 그 열정이 우리 생활 속에서도 구현돼 검찰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들의 마음에 자리 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허인석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차장검사도 검찰 내부망에 "그동안 도와준 동료 선후배 검사, 수사관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직 의사를 전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도 고검장 승진에서 누락되자 어제(22일) 사의를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정기 인사 후 좌천·승진 제외 검사들 잇따라 사표
    • 입력 2022-06-23 18:40:09
    • 수정2022-06-23 20:11:42
    사회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정기인사 이후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승진에서 제외된 검사들이 잇따라 사직하고 있습니다.

최성필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은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나자 오늘(23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최 부장은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할 때 2차장검사로 함께 근무하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채널A 사건' 무혐의 처분을 막았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후 검사장으로 승진한 그는 대검 참모로 김오수 전 검찰총장을 보좌했습니다.

최 부장 외에도 신성식 광주고검 차장검사와 고경순 춘천지검장,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 등이 어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았습니다.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도 사의를 표했습니다.

임 부장은 대검 공안 1·2과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을 지냈고,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공안기획관을 맡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지휘한 인물입니다.

윤 대통령과 인연이 있었던 만큼 요직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이번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하지 못했습니다.

임 부장은 검찰 내부망에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됐다"며 사직 인사를 밝혔습니다.

그는 최근 '검수완박' 입법 과정에서 검찰 구성원들이 뜻을 모아 저항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제는 그 열정이 우리 생활 속에서도 구현돼 검찰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들의 마음에 자리 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허인석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차장검사도 검찰 내부망에 "그동안 도와준 동료 선후배 검사, 수사관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직 의사를 전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도 고검장 승진에서 누락되자 어제(22일) 사의를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