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윤리위 징계, 대통령 의지는 전혀 아냐”
입력 2022.06.23 (20:20) 수정 2022.06.23 (20:32)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리위원회 징계절차에 대해서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의 의지는 전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3일)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 지부 창립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당내 문제에 대해 최소한의 개입만 하겠다고 천명한 적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윤리위원회가 어떤 행동을 할 때 대통령이나 용산(대통령실)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것이 있는데 그런 상황은 전혀 아니"라면서 "과도한 해석을 할 것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대통령이 당내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움직여야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당내 현안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면 민주당으로부터 공격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문제는 최대한 당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다운해서 외부 영향 없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최근에 당내에 윤리위부터 시작해서 여러 문제가 부정적 방향으로 대중에 노출되는 경향성이 있다"면서 "(도로 한국당이 된다는) 하태경 의원의 우려처럼 젊은 세대 이탈은 저도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혁신위 출범 초기에 조직적 저항이 있었다"면서, "오늘 최고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혁신위가 통과됐는데, 결국 사조직 논란 등 혁신위에 대해 김빼는 지적이 꼭 필요했었는지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준석 “윤리위 징계, 대통령 의지는 전혀 아냐”
    • 입력 2022-06-23 20:20:57
    • 수정2022-06-23 20:32:29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리위원회 징계절차에 대해서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의 의지는 전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3일)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 지부 창립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당내 문제에 대해 최소한의 개입만 하겠다고 천명한 적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윤리위원회가 어떤 행동을 할 때 대통령이나 용산(대통령실)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것이 있는데 그런 상황은 전혀 아니"라면서 "과도한 해석을 할 것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대통령이 당내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움직여야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당내 현안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면 민주당으로부터 공격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문제는 최대한 당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다운해서 외부 영향 없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최근에 당내에 윤리위부터 시작해서 여러 문제가 부정적 방향으로 대중에 노출되는 경향성이 있다"면서 "(도로 한국당이 된다는) 하태경 의원의 우려처럼 젊은 세대 이탈은 저도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혁신위 출범 초기에 조직적 저항이 있었다"면서, "오늘 최고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혁신위가 통과됐는데, 결국 사조직 논란 등 혁신위에 대해 김빼는 지적이 꼭 필요했었는지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