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서 의대 설립 속도 내는데…남원 공공의대법 폐기 우려
입력 2022.06.23 (21:39) 수정 2022.06.23 (22:0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자치단체들마다 다양한 명분을 내세워 의대 설립에 팔을 걷어부치고 있는데요.

반면, 전북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이 점차 불투명해지며 무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전남 목포 김원이 의원이 목포대에 의대를 설립하는 특별법안을 국회에 발의했습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전남만 의대가 없다며 정원 백 명 안팎의 의대를 세운 뒤 지역공공의료과정으로 선발된 자는 수업료와 교재비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인천은 인구 대비 의사 수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적다며 인천대에 공공의대 설립을, 울산과 충북 등은 의대 정원 확대를 각각 추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겪으며 공공의료 인프라의 열악함을 확인한 전국 자치단체들이 의대와 정원 늘리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반면 20대 국회 때부터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해온 전북은 사정이 점차 어두워져 갑니다.

법안을 발의했던 이용호 의원과 같은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 의원이 상임위를 옮기기 때문입니다.

[이용호/국민의힘 보건복지위원 : "제가 복지위를 떠나더라도 계속 관심을 갖겠고요. 강기훈 국민의힘 간사가 여전히 하반기에도 복지위 간사로 활약하기 때문에 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말씀드립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전북을 찾아 남원 공공의대 설립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 가운데, 소관 의원들마저 떠나게 되자 서남대 폐교를 겪은 주민들의 상실감은 큽니다.

[서남대 인근 주민/음성변조 : "슈퍼도 한 7~8개 있었는데, 지금은 슈퍼도 하나밖에 없잖아요."]

전라북도는 서남대 정원을 활용한 공공의대 설립은 다른 시·도 의대 설립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상임위의 변화가 있긴 하지만, 여전히 의지를 함께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다행히 국민의힘 동행의원님들의 도움도..."]

정치권 내 추진 동력을 잃은 전북 공공의대가 의대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는 전국 자치단체와의 경쟁에서 어떤 돌파구를 찾을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 전국서 의대 설립 속도 내는데…남원 공공의대법 폐기 우려
    • 입력 2022-06-23 21:39:01
    • 수정2022-06-23 22:06:09
    뉴스9(전주)
[앵커]

전국 자치단체들마다 다양한 명분을 내세워 의대 설립에 팔을 걷어부치고 있는데요.

반면, 전북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이 점차 불투명해지며 무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전남 목포 김원이 의원이 목포대에 의대를 설립하는 특별법안을 국회에 발의했습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전남만 의대가 없다며 정원 백 명 안팎의 의대를 세운 뒤 지역공공의료과정으로 선발된 자는 수업료와 교재비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인천은 인구 대비 의사 수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적다며 인천대에 공공의대 설립을, 울산과 충북 등은 의대 정원 확대를 각각 추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겪으며 공공의료 인프라의 열악함을 확인한 전국 자치단체들이 의대와 정원 늘리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반면 20대 국회 때부터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해온 전북은 사정이 점차 어두워져 갑니다.

법안을 발의했던 이용호 의원과 같은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 의원이 상임위를 옮기기 때문입니다.

[이용호/국민의힘 보건복지위원 : "제가 복지위를 떠나더라도 계속 관심을 갖겠고요. 강기훈 국민의힘 간사가 여전히 하반기에도 복지위 간사로 활약하기 때문에 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말씀드립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전북을 찾아 남원 공공의대 설립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 가운데, 소관 의원들마저 떠나게 되자 서남대 폐교를 겪은 주민들의 상실감은 큽니다.

[서남대 인근 주민/음성변조 : "슈퍼도 한 7~8개 있었는데, 지금은 슈퍼도 하나밖에 없잖아요."]

전라북도는 서남대 정원을 활용한 공공의대 설립은 다른 시·도 의대 설립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상임위의 변화가 있긴 하지만, 여전히 의지를 함께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다행히 국민의힘 동행의원님들의 도움도..."]

정치권 내 추진 동력을 잃은 전북 공공의대가 의대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는 전국 자치단체와의 경쟁에서 어떤 돌파구를 찾을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