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기우제식 징계”…측근 ‘윤리위 무효’ 주장
입력 2022.06.24 (06:16) 수정 2022.06.24 (06: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의 성 상납 의혹 등과 관련한 징계 결정이 2주 뒤로 미뤄진데 대해 "기우제식 징계냐"며 반발했습니다.

징계 개시가 결정된 이 대표 측근도 무효를 주장하는 등 이 대표 징계를 둘러싼 당내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 상납 등의 의혹과 관련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이 2주 보류된 데 대해 이준석 대표는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윤리위를 향해 이렇게 길어지는 절차는 당 혼란에 도움이 안 된다, 당 혁신 동력을 갉아먹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KBS 라디오 : "2주 사이에 뭔가 새로운,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거지,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서는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

최고위원 회의에선 신경전을 이어온 배현진 최고위원이 내민 손을 뿌리치며 불편한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대표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으로 징계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진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도 반격에 나섰습니다.

"당무감사위원회 조사 없이 징계를 개시한 건 절차 위반"이라며 무효를 주장한 겁니다.

당내 의견은 갈렸습니다.

이 대표와 가까운 하태경 의원은 윤리위가 '자해 정치'를 한다고 했고 김용태 최고위원은 경찰 수사 결과 없는 징계는 비상식적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김용태/국민의힘 최고위원/KBS 라디오 : "당권 경쟁을 두고 어떤 모르는 세력들이 윤리위를 흔드는 것 아니냐에 대한 의문들이 있죠."]

반면, 조수진 최고위원은 에둘러 이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조수진/국민의힘 최고위원 : "각종 성 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더불어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시 타산지석으로 삼아야겠습니다."]

앞서 윤리위는 그제 밤 5시간의 마라톤 논의 끝에 다음 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들은 뒤에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결정이 한 차례 미뤄지면서 이 대표의 거취, 당내 세력 재편과 관련한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이윤진
  • 이준석 “기우제식 징계”…측근 ‘윤리위 무효’ 주장
    • 입력 2022-06-24 06:16:57
    • 수정2022-06-24 06:25:33
    뉴스광장 1부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의 성 상납 의혹 등과 관련한 징계 결정이 2주 뒤로 미뤄진데 대해 "기우제식 징계냐"며 반발했습니다.

징계 개시가 결정된 이 대표 측근도 무효를 주장하는 등 이 대표 징계를 둘러싼 당내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 상납 등의 의혹과 관련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이 2주 보류된 데 대해 이준석 대표는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윤리위를 향해 이렇게 길어지는 절차는 당 혼란에 도움이 안 된다, 당 혁신 동력을 갉아먹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KBS 라디오 : "2주 사이에 뭔가 새로운,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거지,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서는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

최고위원 회의에선 신경전을 이어온 배현진 최고위원이 내민 손을 뿌리치며 불편한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대표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으로 징계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진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도 반격에 나섰습니다.

"당무감사위원회 조사 없이 징계를 개시한 건 절차 위반"이라며 무효를 주장한 겁니다.

당내 의견은 갈렸습니다.

이 대표와 가까운 하태경 의원은 윤리위가 '자해 정치'를 한다고 했고 김용태 최고위원은 경찰 수사 결과 없는 징계는 비상식적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김용태/국민의힘 최고위원/KBS 라디오 : "당권 경쟁을 두고 어떤 모르는 세력들이 윤리위를 흔드는 것 아니냐에 대한 의문들이 있죠."]

반면, 조수진 최고위원은 에둘러 이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조수진/국민의힘 최고위원 : "각종 성 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더불어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시 타산지석으로 삼아야겠습니다."]

앞서 윤리위는 그제 밤 5시간의 마라톤 논의 끝에 다음 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직접 들은 뒤에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결정이 한 차례 미뤄지면서 이 대표의 거취, 당내 세력 재편과 관련한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