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철 몰리는 ‘살모넬라’…77%는 계란이 주범
입력 2022.06.24 (08:00) 취재K

오염된 음식을 먹은 탓에 배앓이 한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여름철 대표적인 식중독 원인균, 바로 살모넬라 때문입니다. 살모넬라는 닭이나 돼지 등 동물의 장내에 서식하는데, 섭취할 경우 복통·설사·구토·발열 등 위장 장애를 일으킵니다.

■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 77%는 계란이 원인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모두 110건, 6,838명의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가 보고됐습니다. 그런데 이가운데 41건 , 5,257명(77%)은 계란 또는 계란지단 등이 포함된 식품을 먹고 감염됐습니다.


계란을 주재료로 사용하는 김밥, 육전이나 계란지단을 얹어 제공되는 밀면, 냉면 등의 경우 조리 과정에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 여름철 계란 다루는 요령

식재료를 손질하다 보면 종종 계란 표면에 닭의 변 등 이물질이 묻어 오염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실제로 균에 감염된 닭이 낳은 계란이나 동물의 분변으로 오염된 육류에서 살모넬라균이 흔히 검출됩니다.

결국, 세척하지 않은 계란이나 날계란, 덜 익힌 계란, 오염된 육류 등을 먹는 경우 식중독 감염 가능성은 커집니다.

조리 과정에서 교차오염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염된 식재료를 만진 뒤 손을 씻지 않고 다른 음식을 조리하게 되면 칼이나 도마, 식재료 등을 타고 균이 퍼질 수 있습니다.

살모넬라가 좋아하는 온도 37℃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는 살모넬라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입니다. 살모넬라균은 37℃에서 가장 잘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이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합니다.

5년간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 발생 현황을 월별로 살펴보면, 6,838명 가운데 5,133명이 7월~9월에 보고됐습니다. 약 75%가 여름 환자인 셈입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평균 기온이 1℃ 상승할 경우 식중독 건수는 5.3%, 환자 수는 6.2% 증가한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 식중독 막으려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더위로 식중독 발생 위험이 커지는 만큼, 식중독 예방 수칙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 구입할 때: 달걀 등 난류는 특히 균열이 없고 냉장 보관된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 운반할 때: 가급적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해 집으로 가져옵니다.
- 보관할 때: 되도록 도착 즉시 냉장고로 옮기고, 교차 오염을 막기 위해 채소 등과 직접 닿지 않게 합니다.
- 조리할 때: 조리도구는 용도별로 구분해 쓰고 75℃ 이상에서 1분 넘게 충분히 가열합니다.

  • 여름철 몰리는 ‘살모넬라’…77%는 계란이 주범
    • 입력 2022-06-24 08:00:09
    취재K

오염된 음식을 먹은 탓에 배앓이 한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여름철 대표적인 식중독 원인균, 바로 살모넬라 때문입니다. 살모넬라는 닭이나 돼지 등 동물의 장내에 서식하는데, 섭취할 경우 복통·설사·구토·발열 등 위장 장애를 일으킵니다.

■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 77%는 계란이 원인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모두 110건, 6,838명의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가 보고됐습니다. 그런데 이가운데 41건 , 5,257명(77%)은 계란 또는 계란지단 등이 포함된 식품을 먹고 감염됐습니다.


계란을 주재료로 사용하는 김밥, 육전이나 계란지단을 얹어 제공되는 밀면, 냉면 등의 경우 조리 과정에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 여름철 계란 다루는 요령

식재료를 손질하다 보면 종종 계란 표면에 닭의 변 등 이물질이 묻어 오염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실제로 균에 감염된 닭이 낳은 계란이나 동물의 분변으로 오염된 육류에서 살모넬라균이 흔히 검출됩니다.

결국, 세척하지 않은 계란이나 날계란, 덜 익힌 계란, 오염된 육류 등을 먹는 경우 식중독 감염 가능성은 커집니다.

조리 과정에서 교차오염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염된 식재료를 만진 뒤 손을 씻지 않고 다른 음식을 조리하게 되면 칼이나 도마, 식재료 등을 타고 균이 퍼질 수 있습니다.

살모넬라가 좋아하는 온도 37℃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는 살모넬라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입니다. 살모넬라균은 37℃에서 가장 잘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이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합니다.

5년간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 발생 현황을 월별로 살펴보면, 6,838명 가운데 5,133명이 7월~9월에 보고됐습니다. 약 75%가 여름 환자인 셈입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평균 기온이 1℃ 상승할 경우 식중독 건수는 5.3%, 환자 수는 6.2% 증가한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 식중독 막으려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더위로 식중독 발생 위험이 커지는 만큼, 식중독 예방 수칙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 구입할 때: 달걀 등 난류는 특히 균열이 없고 냉장 보관된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 운반할 때: 가급적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해 집으로 가져옵니다.
- 보관할 때: 되도록 도착 즉시 냉장고로 옮기고, 교차 오염을 막기 위해 채소 등과 직접 닿지 않게 합니다.
- 조리할 때: 조리도구는 용도별로 구분해 쓰고 75℃ 이상에서 1분 넘게 충분히 가열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