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년 비중 42%…청년 몰리는 사회적기업
입력 2022.06.24 (08:22) 수정 2022.06.24 (08:46)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실업과 양극화 등의 사회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데요.

더불어 사는 세상을 표방하는 이른바 '사회적경제'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열어갈 새로운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은 기획뉴스 첫 순서로 사회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인 지역 청년들의 모습을 취재했습니다.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컴퓨터 코딩 교구를 제작하는 사회적기업입니다.

소외계층의 어린이들이 쉽고 재밌게 컴퓨터를 배울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이 기업의 사회적 목표입니다.

5년전 4명이 창업을 했는데 지금은 뜻을 함께하는 청년이 23명으로 늘었습니다.

[권기동/사회적기업 대표 : "개천에서 용이 나기 가장 용이한 교육이 저는 소프트웨어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서산간지역에 있는 학생들이라도 충분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면 저는 이것이 사회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하는 이 업체도 사회적경제의 주체인 마을기업입니다.

청년들이 외지로 떠나는 대신 지역에서 세계적인 콘텐츠를 개발하자는 취지입니다.

삼성과 카카오 등 국내 대기업과 협업을 진행하고 홍콩, 대만 등 해외로도 진출했습니다.

[심영민/마을기업 대표 : "지역 청년들이 지역 안에서 창작행위와 활동을 통해서 지역 안에서 만든 서비스가 지역을 넘어서 국내 타지역으로 세계시장으로 펼쳐나갈 수 있다는 사실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구 사회적경제 분야의 청년 일자리 비중은 42%로 4년새 10%포인트나 급증했습니다.

실업과 빈곤, 환경 등의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진 청년들이 늘어난 덕분입니다.

[윤정현/영남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사회적 경제에 진입하는 청년들은 본인들이 직접 참여해서 본인들이 느끼고 생각하는 사회적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큰 동기부여를 느끼고 있습니다."]

뚜렷한 목표의식과 기술력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인 청년들.

코로나 이후 시대의 주역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
  • 청년 비중 42%…청년 몰리는 사회적기업
    • 입력 2022-06-24 08:22:10
    • 수정2022-06-24 08:46:50
    뉴스광장(대구)
[앵커]

코로나19로 실업과 양극화 등의 사회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데요.

더불어 사는 세상을 표방하는 이른바 '사회적경제'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열어갈 새로운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은 기획뉴스 첫 순서로 사회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인 지역 청년들의 모습을 취재했습니다.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컴퓨터 코딩 교구를 제작하는 사회적기업입니다.

소외계층의 어린이들이 쉽고 재밌게 컴퓨터를 배울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이 기업의 사회적 목표입니다.

5년전 4명이 창업을 했는데 지금은 뜻을 함께하는 청년이 23명으로 늘었습니다.

[권기동/사회적기업 대표 : "개천에서 용이 나기 가장 용이한 교육이 저는 소프트웨어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서산간지역에 있는 학생들이라도 충분한 교육을 받을 수 있다면 저는 이것이 사회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디지털 콘텐츠를 개발하는 이 업체도 사회적경제의 주체인 마을기업입니다.

청년들이 외지로 떠나는 대신 지역에서 세계적인 콘텐츠를 개발하자는 취지입니다.

삼성과 카카오 등 국내 대기업과 협업을 진행하고 홍콩, 대만 등 해외로도 진출했습니다.

[심영민/마을기업 대표 : "지역 청년들이 지역 안에서 창작행위와 활동을 통해서 지역 안에서 만든 서비스가 지역을 넘어서 국내 타지역으로 세계시장으로 펼쳐나갈 수 있다는 사실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구 사회적경제 분야의 청년 일자리 비중은 42%로 4년새 10%포인트나 급증했습니다.

실업과 빈곤, 환경 등의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진 청년들이 늘어난 덕분입니다.

[윤정현/영남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사회적 경제에 진입하는 청년들은 본인들이 직접 참여해서 본인들이 느끼고 생각하는 사회적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큰 동기부여를 느끼고 있습니다."]

뚜렷한 목표의식과 기술력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인 청년들.

코로나 이후 시대의 주역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