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남극 기지 전통…‘남극 동지’ 얼음 수영
입력 2022.06.24 (09:50) 수정 2022.06.24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극 대륙 모슨 해안에 있는 호주 모슨 기지가 분주합니다.

이곳 남극 연구소의 연구원들이 두꺼운 해빙을 깨고 천연 야외 풀장을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1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남극의 동지'를 기념하는 행사로, 얼음 수영을 하기 위해섭니다.

영하 2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얼음물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은 시원한 것이 아니라 보기만 해도 뼛속까지 전달되는 찬 기운에 몸서리가 쳐지는데요.

남극 동지의 얼음 수영은 호주 남극 팀원들에게는 해마다 이어 오고 있는 일종의 축제라고 합니다.

[제프코트/호주 남극 연구팀 : "겨울의 한가운데인 동지와 태양의 귀환을 기념하는 남극의 전통 행사입니다. 우스꽝스러워 보이기도 하지만 우리는 남극에서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맘때 남극은 추위가 절정에 이르고 바람이 매우 거세 체감 온도는 더 떨어집니다.

특히 해가 떠 있는 시간은 2~4시간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호주 연구원들은 혹독한 남극의 겨울은 추위로 이길 수밖에 없다며 차가운 물속에 온몸을 던집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호주 남극 기지 전통…‘남극 동지’ 얼음 수영
    • 입력 2022-06-24 09:50:16
    • 수정2022-06-24 09:54:34
    930뉴스
남극 대륙 모슨 해안에 있는 호주 모슨 기지가 분주합니다.

이곳 남극 연구소의 연구원들이 두꺼운 해빙을 깨고 천연 야외 풀장을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1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남극의 동지'를 기념하는 행사로, 얼음 수영을 하기 위해섭니다.

영하 2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얼음물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은 시원한 것이 아니라 보기만 해도 뼛속까지 전달되는 찬 기운에 몸서리가 쳐지는데요.

남극 동지의 얼음 수영은 호주 남극 팀원들에게는 해마다 이어 오고 있는 일종의 축제라고 합니다.

[제프코트/호주 남극 연구팀 : "겨울의 한가운데인 동지와 태양의 귀환을 기념하는 남극의 전통 행사입니다. 우스꽝스러워 보이기도 하지만 우리는 남극에서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맘때 남극은 추위가 절정에 이르고 바람이 매우 거세 체감 온도는 더 떨어집니다.

특히 해가 떠 있는 시간은 2~4시간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호주 연구원들은 혹독한 남극의 겨울은 추위로 이길 수밖에 없다며 차가운 물속에 온몸을 던집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