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중미술의 어제와 미래…국립아시아문화전당 특별전 30일 개막
입력 2022.06.24 (11:02) 수정 2022.06.24 (11:15) 문화
1980년 5·18민주화운동 이후 한국 민중미술의 흐름과 현재적 의미를 살펴보고 미래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특별전시가 열립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한국 민중미술 특별전 '다면체 미로 속의 진동'을 오는 30일(목)부터 8월 15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전시 5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특별전에는 현대 리얼리즘 계열 미술작가 22명이 참여해 현실의 사회 문제를 녹여낸 작품 38점을 선보입니다.

전시는 1부 아카이브전 '새로운 시선'과 2부 동시대 작가전 '현실과 환상 사이' 등 총 2부로 구성됩니다.

1부는 1980~90년대에 반독재, 민주화, 통일, 노동운동 등 주로 정치적인 주제를 표현해 뚜렷한 족적을 남긴 작품을 소개합니다. 여기에 2000년대 여러 작가가 기존 민중미술의 고민을 이어간 개념적인 성향의 포스트 민중미술 작품도 포함됐습니다.

신학철의 '한국근대사-5', 오윤의 '낮도깨비', 강연균의 '장군의 초상', 홍성담의 '북춤', 김정헌의 '냉장고에 뭐 시원한 것 없나' 등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2부에선 2010년대 이후 한국 사회의 급격한 변화에 따른 다양한 현실 문제들이 반영된 작품을 소개합니다.

기후 위기, 환경오염, 전염병, 전쟁, 도시 환경, 이주 노동자, 정보화, 대중문화, 감시사회 등 현재의 복잡다기한 사회현상을 다양한 매체와 형식으로 표현한 작품들로, 다면체 미로와 같은 현실사회 속에서 미술 창작자의 치열한 고민과 창작 활동의 결과물을 엿볼 수 있습니다.

특별전 개막식 부대행사로 민중미술의 미래를 모색하는 대담회도 열립니다.

오는 30일 오후 3시 30분 ACC 복합전시 5관에서 '현실과 환상 사이에서 새로운 길찾기'를 주제로 열리는 대담회에서는 조인호 광주미술문화연구소장의 발제에 이어 민운기 스페이스 빔 대표와 문희영 예술공간 집 관장이 토론자로 나섭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민중미술의 어제와 미래…국립아시아문화전당 특별전 30일 개막
    • 입력 2022-06-24 11:02:17
    • 수정2022-06-24 11:15:45
    문화
1980년 5·18민주화운동 이후 한국 민중미술의 흐름과 현재적 의미를 살펴보고 미래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특별전시가 열립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한국 민중미술 특별전 '다면체 미로 속의 진동'을 오는 30일(목)부터 8월 15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전시 5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특별전에는 현대 리얼리즘 계열 미술작가 22명이 참여해 현실의 사회 문제를 녹여낸 작품 38점을 선보입니다.

전시는 1부 아카이브전 '새로운 시선'과 2부 동시대 작가전 '현실과 환상 사이' 등 총 2부로 구성됩니다.

1부는 1980~90년대에 반독재, 민주화, 통일, 노동운동 등 주로 정치적인 주제를 표현해 뚜렷한 족적을 남긴 작품을 소개합니다. 여기에 2000년대 여러 작가가 기존 민중미술의 고민을 이어간 개념적인 성향의 포스트 민중미술 작품도 포함됐습니다.

신학철의 '한국근대사-5', 오윤의 '낮도깨비', 강연균의 '장군의 초상', 홍성담의 '북춤', 김정헌의 '냉장고에 뭐 시원한 것 없나' 등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2부에선 2010년대 이후 한국 사회의 급격한 변화에 따른 다양한 현실 문제들이 반영된 작품을 소개합니다.

기후 위기, 환경오염, 전염병, 전쟁, 도시 환경, 이주 노동자, 정보화, 대중문화, 감시사회 등 현재의 복잡다기한 사회현상을 다양한 매체와 형식으로 표현한 작품들로, 다면체 미로와 같은 현실사회 속에서 미술 창작자의 치열한 고민과 창작 활동의 결과물을 엿볼 수 있습니다.

특별전 개막식 부대행사로 민중미술의 미래를 모색하는 대담회도 열립니다.

오는 30일 오후 3시 30분 ACC 복합전시 5관에서 '현실과 환상 사이에서 새로운 길찾기'를 주제로 열리는 대담회에서는 조인호 광주미술문화연구소장의 발제에 이어 민운기 스페이스 빔 대표와 문희영 예술공간 집 관장이 토론자로 나섭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