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靑 출신 의원들 “서해 피격 비극, 전임 정부 공격 소재로 활용…야비한 짓”
입력 2022.06.24 (15:11) 수정 2022.06.24 (16:09) 정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비극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현직 국회의원 18명은 오늘(24일) 공동으로 성명서를 내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왜곡하고, 안보자산 공개의 어려움을 이용해서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 데 급급한 정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한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이후부터 수색과 첩보 수집, 종합적인 정보 분석, 북한의 만행 규탄, 우리 해역에서의 시신 수색 작업까지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들께 사실 그대로 알리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가 알게 된 사실들을 투명하게 국민들께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은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은 채, 오로지 왜곡과 선동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부각시키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며 "군의 SI 정보와 해경의 수사 결과는 자기들 손에 있으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기분 나쁜 냄새만 솔솔 풍긴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의원들은 "지금 대한민국의 안보 상황은 녹록치 않다"며 "이런 중차대한 상황에서 북의 도발에 대비해야 할 국방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해경,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사의 표명할 이유 없어"

해경 지도부가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에 비판을 쏟아 냈습니다.

이들 의원들은 "당시 해경과 군은 각각의 영역과 능력 범위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에 임했다"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해경과 군 당국이 사과하고 사의를 표명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당시 최선을 다한 해경과 군을 생각하면 마음 아프다"면서 "왜 아무런 잘못도 없는데 사과하고 사의를 표하느냐, 그들이 이렇게 하는 것에는 분명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죄 없는 안보 책임자들을 이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 이런 식이면 누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단 말이냐"면서 "권력의 눈치만 보며 아무 일도 하지 말라는 식의 이런 행태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누가 뭐래도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며 "다시 한 번, 컴컴한 바다 위에서 생을 다하신 피격 공무원의 명복을 빈다. 그분의 아픔이 누군가에 의해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 민주당 靑 출신 의원들 “서해 피격 비극, 전임 정부 공격 소재로 활용…야비한 짓”
    • 입력 2022-06-24 15:11:56
    • 수정2022-06-24 16:09:20
    정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비극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현직 국회의원 18명은 오늘(24일) 공동으로 성명서를 내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왜곡하고, 안보자산 공개의 어려움을 이용해서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 데 급급한 정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한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이후부터 수색과 첩보 수집, 종합적인 정보 분석, 북한의 만행 규탄, 우리 해역에서의 시신 수색 작업까지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들께 사실 그대로 알리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가 알게 된 사실들을 투명하게 국민들께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은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은 채, 오로지 왜곡과 선동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부각시키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며 "군의 SI 정보와 해경의 수사 결과는 자기들 손에 있으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기분 나쁜 냄새만 솔솔 풍긴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의원들은 "지금 대한민국의 안보 상황은 녹록치 않다"며 "이런 중차대한 상황에서 북의 도발에 대비해야 할 국방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해경,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사의 표명할 이유 없어"

해경 지도부가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에 비판을 쏟아 냈습니다.

이들 의원들은 "당시 해경과 군은 각각의 영역과 능력 범위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에 임했다"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해경과 군 당국이 사과하고 사의를 표명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당시 최선을 다한 해경과 군을 생각하면 마음 아프다"면서 "왜 아무런 잘못도 없는데 사과하고 사의를 표하느냐, 그들이 이렇게 하는 것에는 분명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죄 없는 안보 책임자들을 이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 이런 식이면 누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단 말이냐"면서 "권력의 눈치만 보며 아무 일도 하지 말라는 식의 이런 행태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누가 뭐래도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며 "다시 한 번, 컴컴한 바다 위에서 생을 다하신 피격 공무원의 명복을 빈다. 그분의 아픔이 누군가에 의해 다른 목적으로 활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