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승희 ‘총선용 여론조사’ 2건 추가 확인…해명도 석연찮아
입력 2022.06.26 (21:09) 수정 2022.06.26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에 정책 개발에 써야 할 돈을, 자신을 홍보하는 여론조사에 썼다는 내용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사례가 더 확인됐습니다.

후보자 측에서 해명을 내놨지만 쉽게 납득되진 않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승희 후보자가 국회의원이던 2017년과 18년, 실시한 여론조사입니다.

'주요 국가 현안에 대한 의견 수렴'이 목적이라 돼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질문지에는 자신이 대표 발의한 법안이나 자유한국당-바른정당 통합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물었습니다.

두 건의 조사에 입법·정책개발비 천만 원을 썼는데 정작 입법이나 정책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내용들입니다.

특히 설문 초기, 목동과 신정동 등 서울 양천갑 선거구 구민이 아니거나, 투표권 없는 18살 이하라 답하면 곧장 설문을 종료하도록 했습니다.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김 후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 양천갑 당협위원장으로,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었습니다.

앞서 KBS는 김 후보자가 2019년, 2건의 총선용 여론조사를 실시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는데, 이에 앞서 2건의 조사가 추가로 확인된 겁니다.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16일 : "선택지는 두 가지뿐입니다. 김승희 후보자의 자진 사퇴,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의 지명 철회, 선택을 더 미루지 마십시오."]

이에 대한 김 후보자 해명도 검증해 봤습니다.

후보자 측은 "국회 사무처에 사전 신고하고 검토를 받아 홍보성 문구를 수정해 실시했다"며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사무처는 "공식적인 사전 신고나 검토 제도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의원실에서 구두로 물어볼 수는 있겠지만, 구체적인 자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후보자 측은 "해명 자료에서 '사전 신고'라 잘못 표현했을 뿐, '실시 전 검토 과정을 거친 건 맞다"고 재차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촬영기자:조정석/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석훈
  • 김승희 ‘총선용 여론조사’ 2건 추가 확인…해명도 석연찮아
    • 입력 2022-06-26 21:09:04
    • 수정2022-06-26 21:49:17
    뉴스 9
[앵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에 정책 개발에 써야 할 돈을, 자신을 홍보하는 여론조사에 썼다는 내용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사례가 더 확인됐습니다.

후보자 측에서 해명을 내놨지만 쉽게 납득되진 않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승희 후보자가 국회의원이던 2017년과 18년, 실시한 여론조사입니다.

'주요 국가 현안에 대한 의견 수렴'이 목적이라 돼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질문지에는 자신이 대표 발의한 법안이나 자유한국당-바른정당 통합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물었습니다.

두 건의 조사에 입법·정책개발비 천만 원을 썼는데 정작 입법이나 정책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내용들입니다.

특히 설문 초기, 목동과 신정동 등 서울 양천갑 선거구 구민이 아니거나, 투표권 없는 18살 이하라 답하면 곧장 설문을 종료하도록 했습니다.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김 후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 양천갑 당협위원장으로,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었습니다.

앞서 KBS는 김 후보자가 2019년, 2건의 총선용 여론조사를 실시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는데, 이에 앞서 2건의 조사가 추가로 확인된 겁니다.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16일 : "선택지는 두 가지뿐입니다. 김승희 후보자의 자진 사퇴,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의 지명 철회, 선택을 더 미루지 마십시오."]

이에 대한 김 후보자 해명도 검증해 봤습니다.

후보자 측은 "국회 사무처에 사전 신고하고 검토를 받아 홍보성 문구를 수정해 실시했다"며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사무처는 "공식적인 사전 신고나 검토 제도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의원실에서 구두로 물어볼 수는 있겠지만, 구체적인 자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후보자 측은 "해명 자료에서 '사전 신고'라 잘못 표현했을 뿐, '실시 전 검토 과정을 거친 건 맞다"고 재차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촬영기자:조정석/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김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