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꾸 울어서 이불로 덮었다”는 아버지…생후 6개월 아기 사망
입력 2022.06.28 (10:25) 수정 2022.06.28 (14:08) 취재K

경기도 성남시의 한 주택가. 열린 문 앞에 이송 침대가 놓여있습니다.

구급대원들이 다급하게 문 밖으로 나오고, 한 남성이 아기를 끌어안고 구급차로 달려갑니다.

그의 품에 안긴 건 태어난 지 여섯 달 된 A양이었습니다.

이 아기는 지난 26일 밤 10시쯤 호흡곤란으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10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이가 자꾸 구토해 숨을 못 쉰다는 어머니의 신고로 119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는데, 함께 출동한 경찰은 아버지가 아기를 학대했단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아버지는 경찰에 "아기가 울며 보채서 이불을 얼굴까지 덮었다"고 진술했고, 경찰은 아버지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그동안 경찰에 A양에 대한 학대 의심 신고가 따로 접수된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은 이전에도 아기에 대한 학대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의료진은 "전에도 여러 차례 이불 등에 의한 호흡기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경찰은 결국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결정했습니다.

또 친부를 상대로 고의적이고 반복적인 학대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 “자꾸 울어서 이불로 덮었다”는 아버지…생후 6개월 아기 사망
    • 입력 2022-06-28 10:25:39
    • 수정2022-06-28 14:08:00
    취재K

경기도 성남시의 한 주택가. 열린 문 앞에 이송 침대가 놓여있습니다.

구급대원들이 다급하게 문 밖으로 나오고, 한 남성이 아기를 끌어안고 구급차로 달려갑니다.

그의 품에 안긴 건 태어난 지 여섯 달 된 A양이었습니다.

이 아기는 지난 26일 밤 10시쯤 호흡곤란으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10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이가 자꾸 구토해 숨을 못 쉰다는 어머니의 신고로 119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는데, 함께 출동한 경찰은 아버지가 아기를 학대했단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아버지는 경찰에 "아기가 울며 보채서 이불을 얼굴까지 덮었다"고 진술했고, 경찰은 아버지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그동안 경찰에 A양에 대한 학대 의심 신고가 따로 접수된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은 이전에도 아기에 대한 학대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의료진은 "전에도 여러 차례 이불 등에 의한 호흡기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경찰은 결국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결정했습니다.

또 친부를 상대로 고의적이고 반복적인 학대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