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北 노동신문 “‘코로나19 대응’ 피로에 의사들 쓰러져…의대생도 투입”
입력 2022.06.28 (15:51) 수정 2022.06.28 (15:57) 정치
북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의료진들이 피로로 쓰러지고, 부족한 일손을 채우기 위해 의대생도 투입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8일) 평양시 형제산구역 서포종합진료소 소장 마은희의 기고문 ‘합리적인 치료조직이 필요했다’에서 이같은 상황을 전했습니다.

마 소장은 지난달 12일 최대비상방역체계가 가동됐을 때 “주민들 속에서 발열자 수가 급속히 늘어났다”며 “의료일군(간부) 수가 제한되어 있는 조건에서 검병검진도 하고 환자들에 대한 치료도 하자니 역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누구라 없이 뛰고 또 뛰었지만 그래도 공간이 생기는 것을 어쩔 수 없었다”며 “얼마 못 가서 겹쌓이는 피로로 하여 의사들도 쓰러지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마 소장은 “방도를 모색하던 끝에 진료소에서는 의료일군 한 명과 비상방역사업에 동원된 의료일군 양성기관의 학생 2∼3명으로 치료조를 무어 주민지구들에 파견하였다”며 “현지에서 침식(먹고자며)하면서 24시간 치료전투를 벌리게 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北 노동신문 “‘코로나19 대응’ 피로에 의사들 쓰러져…의대생도 투입”
    • 입력 2022-06-28 15:51:47
    • 수정2022-06-28 15:57:37
    정치
북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의료진들이 피로로 쓰러지고, 부족한 일손을 채우기 위해 의대생도 투입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8일) 평양시 형제산구역 서포종합진료소 소장 마은희의 기고문 ‘합리적인 치료조직이 필요했다’에서 이같은 상황을 전했습니다.

마 소장은 지난달 12일 최대비상방역체계가 가동됐을 때 “주민들 속에서 발열자 수가 급속히 늘어났다”며 “의료일군(간부) 수가 제한되어 있는 조건에서 검병검진도 하고 환자들에 대한 치료도 하자니 역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누구라 없이 뛰고 또 뛰었지만 그래도 공간이 생기는 것을 어쩔 수 없었다”며 “얼마 못 가서 겹쌓이는 피로로 하여 의사들도 쓰러지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마 소장은 “방도를 모색하던 끝에 진료소에서는 의료일군 한 명과 비상방역사업에 동원된 의료일군 양성기관의 학생 2∼3명으로 치료조를 무어 주민지구들에 파견하였다”며 “현지에서 침식(먹고자며)하면서 24시간 치료전투를 벌리게 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