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자금세탁방지기구 ‘고위험 국가’ 재지정 반발
입력 2022.06.30 (08:49) 수정 2022.06.30 (08:52) 정치
북한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고위험 국가로 재지정된 데 대해 ‘미국 대북 적대시 정책의 추종’이라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30일) 북한 자금세척(세탁)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리정철 실장 명의의 글에서 “(FATF가) 북한에 ‘자금세척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는 미국에 추종해 2011년 고위험 국가로 지정한 이래 대응조치 대상국 명단에 포함시키는 놀음을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계속해 오고 있다”며 “공정성을 지켜야 할 국제기구로서의 사명을 줴버린 수치스러운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우리는 자금세척과 테러지원을 비롯한 온갖 형태의 범죄와 전혀 인연이 없다”며 국제기구들과 공약한 책임을 다하는 등 성의 있는 노력을 했음에도 FATF가 이를 무시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FATF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연례회의에서 북한과 이란을 ‘중대한 결함이 있어 조치를 필요로 하는 고위험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北, 자금세탁방지기구 ‘고위험 국가’ 재지정 반발
    • 입력 2022-06-30 08:49:21
    • 수정2022-06-30 08:52:49
    정치
북한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고위험 국가로 재지정된 데 대해 ‘미국 대북 적대시 정책의 추종’이라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30일) 북한 자금세척(세탁)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리정철 실장 명의의 글에서 “(FATF가) 북한에 ‘자금세척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는 미국에 추종해 2011년 고위험 국가로 지정한 이래 대응조치 대상국 명단에 포함시키는 놀음을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계속해 오고 있다”며 “공정성을 지켜야 할 국제기구로서의 사명을 줴버린 수치스러운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우리는 자금세척과 테러지원을 비롯한 온갖 형태의 범죄와 전혀 인연이 없다”며 국제기구들과 공약한 책임을 다하는 등 성의 있는 노력을 했음에도 FATF가 이를 무시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FATF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에서 개최된 연례회의에서 북한과 이란을 ‘중대한 결함이 있어 조치를 필요로 하는 고위험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