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근길 중부지방 집중호우…오전까지 수도권 최고 100mm 강한 비
입력 2022.06.30 (09:30) 수정 2022.06.30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부지방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밤사이 거세게 내렸던 비는 오늘 오전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근길, 현재 비 상황과 앞으로는 얼마나 내릴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KBS 재난미디어센터로 갑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은 어디에 비가 많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네,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구리시 왕숙천입니다.

지금도 세찬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면서 하천의 수위가 매우 높아졌고, 유속이 빠릅니다.

한강 유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천 진관교 지점과 서울 탄천 대곡교 지점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으로 비구름의 이동 살펴보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계속해서 지금도 중부지방으로 계속 유입되고 있습니다.

특히 충남 서산에는 오늘 한때 시간당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붉은색의 비구름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지역인데요.

밤사이 충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는 지금은 수도권과 충북, 강원 지역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9시 기준으로 경기 화성에 시간당 53.5mm, 경기 안산에 35mm, 경기 양평에도 24.5mm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앵커]

앞으로도 강한 집중호우가 예보돼 있는데, 언제, 어느 지역이 가장 위험할 거로 보입니까?

[기자]

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강한 비는 오늘 오전까지 집중됩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시간당 50mm에서 100mm의 강하고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요.

오후부터는 비구름이 다소 약해지고, 장마전선은 점차 북쪽으로 이동하겠습니다.

가장자리에 걸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까지도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에는 50에서 많게는 200mm 이상, 충청에도 50에서 150mm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장마가 시작된 지 일주일이 지났는데요.

그동안 붉게 표시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이미 35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이 때문에 지반이 매우 약해져 있습니다.

현재 산사태 위기 경보 '주의' 지역이 8개로 늘었고, 충남 아산과 당진에는 산사태 경보까지 발령됐는데요.

산사태 위험 지역에 계시다면 위험 징후를 잘 살피시고, 미리 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도심 침수도 주의해야 합니다.

보시는 화면은 지난 2020년 여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침수사고 현장인데요.

폭우로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면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3명이 숨졌습니다.

출근 시간 수도권을 비롯해 많은 비가 내리는 곳에는 저지대나 지하차도 쪽 운행을 가급적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출근길 중부지방 집중호우…오전까지 수도권 최고 100mm 강한 비
    • 입력 2022-06-30 09:30:55
    • 수정2022-06-30 10:00:50
    930뉴스
[앵커]

중부지방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밤사이 거세게 내렸던 비는 오늘 오전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근길, 현재 비 상황과 앞으로는 얼마나 내릴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KBS 재난미디어센터로 갑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은 어디에 비가 많이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네,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구리시 왕숙천입니다.

지금도 세찬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면서 하천의 수위가 매우 높아졌고, 유속이 빠릅니다.

한강 유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천 진관교 지점과 서울 탄천 대곡교 지점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으로 비구름의 이동 살펴보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계속해서 지금도 중부지방으로 계속 유입되고 있습니다.

특히 충남 서산에는 오늘 한때 시간당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붉은색의 비구름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지역인데요.

밤사이 충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는 지금은 수도권과 충북, 강원 지역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9시 기준으로 경기 화성에 시간당 53.5mm, 경기 안산에 35mm, 경기 양평에도 24.5mm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앵커]

앞으로도 강한 집중호우가 예보돼 있는데, 언제, 어느 지역이 가장 위험할 거로 보입니까?

[기자]

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강한 비는 오늘 오전까지 집중됩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시간당 50mm에서 100mm의 강하고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요.

오후부터는 비구름이 다소 약해지고, 장마전선은 점차 북쪽으로 이동하겠습니다.

가장자리에 걸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까지도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에는 50에서 많게는 200mm 이상, 충청에도 50에서 150mm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장마가 시작된 지 일주일이 지났는데요.

그동안 붉게 표시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이미 35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이 때문에 지반이 매우 약해져 있습니다.

현재 산사태 위기 경보 '주의' 지역이 8개로 늘었고, 충남 아산과 당진에는 산사태 경보까지 발령됐는데요.

산사태 위험 지역에 계시다면 위험 징후를 잘 살피시고, 미리 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도심 침수도 주의해야 합니다.

보시는 화면은 지난 2020년 여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침수사고 현장인데요.

폭우로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면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3명이 숨졌습니다.

출근 시간 수도권을 비롯해 많은 비가 내리는 곳에는 저지대나 지하차도 쪽 운행을 가급적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