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북, 강원 접경지역 코로나19 유입 주장…“색다른 물건 접촉”
입력 2022.07.01 (12:14) 수정 2022.07.01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코로나19의 최초 유입 경로를 확인했다고 오늘 관영매체를 통해 보도했습니다.

남북 접경지역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주민들이 최초 감염자라고 주장했는데, 다시 말해 대북전단 때문에 바이러스가 유입됐다고 주장한 겁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매체가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코로나19 유입경로를 밝혀냈다고 오늘(1일) 보도했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지난 4월 초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에서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했다는 겁니다.

금강군은 강원도 인제와 접해있는 접경지역입니다.

이곳에서 군인과 유치원생이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뒤 감염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비상방역부는 접경지역에서 풍선에 매달려 날아드는 물건을 각성 있게 대하라며 비상지시를 발령했습니다.

사실상 남측에서 날아 온 대북 풍선을 바이러스 감염원으로 지목한 셈입니다.

북한은 코로나19 관련 신규 발열자는 4천 명대로 일주일째 만 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며, 전체 발열자의 99.8%가 완쾌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오미크론 확산 위기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해 리더십을 부각하면서, 코로나19 발생의 책임은 남측에 떠넘긴 것으로 해석됩니다.

통일부는 대북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은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민간단체가 전단을 보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이 주장하는 최초 접촉 시기 이후인 4월 말인 데다, 물체의 표면에 남은 바이러스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장수경
  • 북, 강원 접경지역 코로나19 유입 주장…“색다른 물건 접촉”
    • 입력 2022-07-01 12:14:21
    • 수정2022-07-01 13:02:19
    뉴스 12
[앵커]

북한이 코로나19의 최초 유입 경로를 확인했다고 오늘 관영매체를 통해 보도했습니다.

남북 접경지역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주민들이 최초 감염자라고 주장했는데, 다시 말해 대북전단 때문에 바이러스가 유입됐다고 주장한 겁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매체가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코로나19 유입경로를 밝혀냈다고 오늘(1일) 보도했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지난 4월 초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에서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했다는 겁니다.

금강군은 강원도 인제와 접해있는 접경지역입니다.

이곳에서 군인과 유치원생이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뒤 감염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비상방역부는 접경지역에서 풍선에 매달려 날아드는 물건을 각성 있게 대하라며 비상지시를 발령했습니다.

사실상 남측에서 날아 온 대북 풍선을 바이러스 감염원으로 지목한 셈입니다.

북한은 코로나19 관련 신규 발열자는 4천 명대로 일주일째 만 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며, 전체 발열자의 99.8%가 완쾌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오미크론 확산 위기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해 리더십을 부각하면서, 코로나19 발생의 책임은 남측에 떠넘긴 것으로 해석됩니다.

통일부는 대북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은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민간단체가 전단을 보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이 주장하는 최초 접촉 시기 이후인 4월 말인 데다, 물체의 표면에 남은 바이러스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장수경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