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원숭이두창 예전과 증상 달라”…성기주변 병변 많고 열 덜 나
입력 2022.07.02 (18:57) 수정 2022.07.02 (19:04) 국제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예전과는 다르고 성병과 비슷해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런던의 첼시&웨스트민스터 병원 등의 연구진은 현지시간 1일 감염병 분야 학술지인 랜싯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최근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예전과 다른 양상이며 성병과 비슷해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들이 5월 14일부터 25일 사이 원숭이두창 감염이 확인된 환자 54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67%는 피로감을 호소했고 57%는 발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감염자의 94%는 병변이 항문과 생식기 주변에 있었습니다.

연구진들은 이 같은 최근 감염 양상이 감염자의 대부분이 열이 나고 얼굴과 목, 팔다리 등을 중심으로 피부 병변이 발생하던 예전과는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진들은 “지금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6분의 1은 기준을 충족하지 않는다”며 “원숭이두창 정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리버풀열대의대 휴 아들러 교수는 그러나 AFP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원숭이두창이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를 보여주는 것 같지는 않다”며 “다른 연구를 보면 대규모 유전적 변화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들러 교수는 과거 아프리카 등에서 원숭이두창이 유행했을 때는 감염된 동물이나 환자를 만졌기 때문에 손에 병변이 많이 나왔고 지금은 성관계를 통해 퍼지고 있어 성기 주변에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에선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이 1,125건 확인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영국 보건안전청 제공]
  • “원숭이두창 예전과 증상 달라”…성기주변 병변 많고 열 덜 나
    • 입력 2022-07-02 18:57:33
    • 수정2022-07-02 19:04:27
    국제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예전과는 다르고 성병과 비슷해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런던의 첼시&웨스트민스터 병원 등의 연구진은 현지시간 1일 감염병 분야 학술지인 랜싯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최근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예전과 다른 양상이며 성병과 비슷해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들이 5월 14일부터 25일 사이 원숭이두창 감염이 확인된 환자 54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67%는 피로감을 호소했고 57%는 발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감염자의 94%는 병변이 항문과 생식기 주변에 있었습니다.

연구진들은 이 같은 최근 감염 양상이 감염자의 대부분이 열이 나고 얼굴과 목, 팔다리 등을 중심으로 피부 병변이 발생하던 예전과는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진들은 “지금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6분의 1은 기준을 충족하지 않는다”며 “원숭이두창 정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리버풀열대의대 휴 아들러 교수는 그러나 AFP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원숭이두창이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를 보여주는 것 같지는 않다”며 “다른 연구를 보면 대규모 유전적 변화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들러 교수는 과거 아프리카 등에서 원숭이두창이 유행했을 때는 감염된 동물이나 환자를 만졌기 때문에 손에 병변이 많이 나왔고 지금은 성관계를 통해 퍼지고 있어 성기 주변에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에선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이 1,125건 확인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영국 보건안전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