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천 년대 들어 첫 6% 소비자물가…23년 7개월만 최고치
입력 2022.07.05 (09:31) 수정 2022.07.05 (13: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침내 6% 선까지 올라섰습니다.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국내 서비스 가격 상승으로 확산되면서 전체 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건데, 6%대 물가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이후 처음입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6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6%대 소비자물가는 2000년대 들어서는 처음이고, 외환위기를 겪었던 1998년 11월 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기름값이었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1년 전보다 50% 오른 경유 가격이나 31% 오른 휘발유 가격이 공업제품 물가를 9.3% 상승시키며 전체 지수를 끌어올렸습니다.

이 같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세의 영향으로 축산물과 내수 서비스 부문 물가도 더 오르고 있습니다.

18% 오른 돼지고기, 27% 오른 수입 쇠고기 가격 영향으로 전체 축산물 물가는 10%나 올랐습니다.

외식 서비스업 물가 역시 1년 전보다 8% 올랐습니다.

물가의 절대적인 수치가 높은 것도 문제지만 꺾이지 않고 더 가팔라지는 상승 속도 역시 걱정거리입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0%대를 기록했는데, 지난해 10월 3%를 넘어서고 올 3월 4%, 5월 5%를 기록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6% 선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서민들의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들로 구성돼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더 높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4% 상승했는데, 역시 1998년 11월 이후 가장 높습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의 경우, 농산물과 석유류 제외 지수가 4.4%를 기록해 2009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영상편집:김선영
  • 2천 년대 들어 첫 6% 소비자물가…23년 7개월만 최고치
    • 입력 2022-07-05 09:31:25
    • 수정2022-07-05 13:07:51
    930뉴스
[앵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침내 6% 선까지 올라섰습니다.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국내 서비스 가격 상승으로 확산되면서 전체 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건데, 6%대 물가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이후 처음입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6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6%대 소비자물가는 2000년대 들어서는 처음이고, 외환위기를 겪었던 1998년 11월 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기름값이었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1년 전보다 50% 오른 경유 가격이나 31% 오른 휘발유 가격이 공업제품 물가를 9.3% 상승시키며 전체 지수를 끌어올렸습니다.

이 같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세의 영향으로 축산물과 내수 서비스 부문 물가도 더 오르고 있습니다.

18% 오른 돼지고기, 27% 오른 수입 쇠고기 가격 영향으로 전체 축산물 물가는 10%나 올랐습니다.

외식 서비스업 물가 역시 1년 전보다 8% 올랐습니다.

물가의 절대적인 수치가 높은 것도 문제지만 꺾이지 않고 더 가팔라지는 상승 속도 역시 걱정거리입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0%대를 기록했는데, 지난해 10월 3%를 넘어서고 올 3월 4%, 5월 5%를 기록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6% 선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서민들의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들로 구성돼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더 높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4% 상승했는데, 역시 1998년 11월 이후 가장 높습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의 경우, 농산물과 석유류 제외 지수가 4.4%를 기록해 2009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영상편집:김선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