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비중 30% 확대·신한울 3,4호기 건설…정부 에너지 정책 확정
입력 2022.07.05 (21:20) 수정 2022.07.06 (07: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정부가 지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대체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원자력 발전 비중을 30% 이상으로 높이고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건설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박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신한울 3,4호기 예정지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 따라 2017년 공사가 중단된 뒤 사실상 방치돼왔습니다.

국내 발전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낮아졌습니다.

30%대였던 원자력 발전의 비중은 최저 23%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바로 잡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지난 5년 동안 바보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정부는 오늘(5일)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공식화했습니다.

배포한 자료를 통해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명시했던 이전 정부 정책을 대내외적으로 대체한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30%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30년까지 원전 10기를 수출하고 독자적으로 소형 원자로 노형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2030년 30%까지 비중을 높이려던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발전 비중 목표는 재정립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좀 더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 실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창양/산업통상자원부 장관/어제(4일) : "에너지 정책을 크게 두 가지 축을 중심으로 추진해나가려고 합니다. 우선 공급 측면에서 원전활용도를 높이고 그동안의 정책을 전환하는 것이 첫 번째 축이고..."]

환경단체들은 원전 가동 확대로 늘어날 핵폐기물의 처리 방안과 노후 원전을 수명 연장할 경우 증가할 위험성은 어떻게 감당할지 등에 대한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찾아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최찬종
  • 원전비중 30% 확대·신한울 3,4호기 건설…정부 에너지 정책 확정
    • 입력 2022-07-05 21:20:51
    • 수정2022-07-06 07:57:29
    뉴스 9
[앵커]

윤석열 정부가 지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대체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원자력 발전 비중을 30% 이상으로 높이고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건설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박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신한울 3,4호기 예정지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 따라 2017년 공사가 중단된 뒤 사실상 방치돼왔습니다.

국내 발전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낮아졌습니다.

30%대였던 원자력 발전의 비중은 최저 23%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바로 잡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지난 5년 동안 바보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정부는 오늘(5일)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공식화했습니다.

배포한 자료를 통해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명시했던 이전 정부 정책을 대내외적으로 대체한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30%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30년까지 원전 10기를 수출하고 독자적으로 소형 원자로 노형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2030년 30%까지 비중을 높이려던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발전 비중 목표는 재정립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좀 더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 실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창양/산업통상자원부 장관/어제(4일) : "에너지 정책을 크게 두 가지 축을 중심으로 추진해나가려고 합니다. 우선 공급 측면에서 원전활용도를 높이고 그동안의 정책을 전환하는 것이 첫 번째 축이고..."]

환경단체들은 원전 가동 확대로 늘어날 핵폐기물의 처리 방안과 노후 원전을 수명 연장할 경우 증가할 위험성은 어떻게 감당할지 등에 대한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찾아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최찬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