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투명하고 민주적인 우크라 재건”…스위스, 러 동결자산 활용 ‘반대’
입력 2022.07.06 (21:43) 수정 2022.07.06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크라이나 소식입니다.

서방 국가들이 투명하고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우크라이나를 재건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 회의 내용,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 특파원! 참가국들 사이에 선언문이 나왔어요?

[기자]

회의에 참가한 40여 개 나라는 우크라이나 복원을 위한 7대 원칙을 담은 '루가노 선언'에 서명했습니다.

참가국들은 우크라이나 복원을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투명하게 추진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시스템을 디지털화해 부패를 막아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크라이나의 재건이 세계 평화를 굳건히 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앵커]

재건 비용으로 해외 러시아 동결 자금을 활용하자는 주장이 어제 나왔는데, 반대하는 나라가 있다고요?

[기자]

법적인 근거 없이 누군가의 재산권을 침해해선 안된다는 게 스위스의 입장입니다.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의 말 들어보시죠.

[이그나지오 카시스/스위스 대통령 : "소유권과 재산권은 기본적인 권리이며 인권입니다. 여러분들은 인권을 침해할 수도 있습니다."]

러시아 자산을 몰수하는 것은 위험한 선례를 만들 수 있다고도 했는데요,

스위스의 반대는 비밀주의로 번성한 자국의 금융산업에 대한 신뢰도 하락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우크라이나는 물론 영국 등 일부 국가들은 최대 5천억 달러로 추산되는 러시아 해외 동결 자산을 우크라이나 재건 비용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자료조사:이지은
  • “투명하고 민주적인 우크라 재건”…스위스, 러 동결자산 활용 ‘반대’
    • 입력 2022-07-06 21:43:47
    • 수정2022-07-06 22:08:26
    뉴스 9
[앵커]

우크라이나 소식입니다.

서방 국가들이 투명하고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우크라이나를 재건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 회의 내용,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 특파원! 참가국들 사이에 선언문이 나왔어요?

[기자]

회의에 참가한 40여 개 나라는 우크라이나 복원을 위한 7대 원칙을 담은 '루가노 선언'에 서명했습니다.

참가국들은 우크라이나 복원을 민주적인 과정에 따라, 투명하게 추진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시스템을 디지털화해 부패를 막아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크라이나의 재건이 세계 평화를 굳건히 하는데 가장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앵커]

재건 비용으로 해외 러시아 동결 자금을 활용하자는 주장이 어제 나왔는데, 반대하는 나라가 있다고요?

[기자]

법적인 근거 없이 누군가의 재산권을 침해해선 안된다는 게 스위스의 입장입니다.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의 말 들어보시죠.

[이그나지오 카시스/스위스 대통령 : "소유권과 재산권은 기본적인 권리이며 인권입니다. 여러분들은 인권을 침해할 수도 있습니다."]

러시아 자산을 몰수하는 것은 위험한 선례를 만들 수 있다고도 했는데요,

스위스의 반대는 비밀주의로 번성한 자국의 금융산업에 대한 신뢰도 하락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우크라이나는 물론 영국 등 일부 국가들은 최대 5천억 달러로 추산되는 러시아 해외 동결 자산을 우크라이나 재건 비용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서삼현/자료조사:이지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