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서방 제재 보복으로 카자흐스탄 원유 수출길 차단”
입력 2022.07.07 (12:42) 수정 2022.07.07 (12:47) 국제
카자흐스탄 서부와 흑해를 연결하는 송유관 가동을 잠정 중단하도록 한 러시아 법원 명령이 서방제제에 맞선 러시아의 보복 조치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며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서유럽 국가에 대항해 이 같은 결정을 이끌어냄으로써 카자흐스탄 원유를 무기화했다고 현지시각 7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노보로시스크 법원은 카스피 송유관 컨소시엄에 대해 지난해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 대처를 문제 삼아 한 달간 송유관 가동을 멈추라고 명령했습니다.

카스피 송유관은 카자흐스탄 텐기스에서 시작해 러시아 아스트라한, 크로폿킨을 거쳐 노보로시스크 인근까지 이어지며 총 길이는 약 1천500㎞입니다.

컨소시엄 지분은 러시아 정부가 가장 많은 24%를 보유했고, 러시아 에너지 회사 루크오일도 12.5%를 소유했습니다. 카자흐스탄 국영 기업인 카즈무나이가스는 지분 19%를 갖고 있습니다.

송유관 가동 중단 명령이 실행되면, 직격탄을 맞는 나라는 러시아가 아닌 카자흐스탄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습니다. 또 카자흐스탄으로부터 원유를 수입하는 서유럽 국가도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최대 산유국으로, 주요 원유 수출국은 이탈리아·네덜란드·프랑스 등입니다.

블룸버그는 “러시아 원유가 카스피 송유관 이동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0% 정도이며, 러시아는 쉽게 다른 운반 경로를 찾을 수 있다”며 “카자흐스탄은 원유 수출량의 80%를 큰 비용 지출 없이 카스피 송유관으로 보냈는데, 의존도를 낮추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이 송유관 가동 중단 이후 효율적인 원유 수출길을 찾지 못한다면, 러시아산 원유 가격은 지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러, 서방 제재 보복으로 카자흐스탄 원유 수출길 차단”
    • 입력 2022-07-07 12:42:23
    • 수정2022-07-07 12:47:45
    국제
카자흐스탄 서부와 흑해를 연결하는 송유관 가동을 잠정 중단하도록 한 러시아 법원 명령이 서방제제에 맞선 러시아의 보복 조치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며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서유럽 국가에 대항해 이 같은 결정을 이끌어냄으로써 카자흐스탄 원유를 무기화했다고 현지시각 7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노보로시스크 법원은 카스피 송유관 컨소시엄에 대해 지난해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 대처를 문제 삼아 한 달간 송유관 가동을 멈추라고 명령했습니다.

카스피 송유관은 카자흐스탄 텐기스에서 시작해 러시아 아스트라한, 크로폿킨을 거쳐 노보로시스크 인근까지 이어지며 총 길이는 약 1천500㎞입니다.

컨소시엄 지분은 러시아 정부가 가장 많은 24%를 보유했고, 러시아 에너지 회사 루크오일도 12.5%를 소유했습니다. 카자흐스탄 국영 기업인 카즈무나이가스는 지분 19%를 갖고 있습니다.

송유관 가동 중단 명령이 실행되면, 직격탄을 맞는 나라는 러시아가 아닌 카자흐스탄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습니다. 또 카자흐스탄으로부터 원유를 수입하는 서유럽 국가도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최대 산유국으로, 주요 원유 수출국은 이탈리아·네덜란드·프랑스 등입니다.

블룸버그는 “러시아 원유가 카스피 송유관 이동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0% 정도이며, 러시아는 쉽게 다른 운반 경로를 찾을 수 있다”며 “카자흐스탄은 원유 수출량의 80%를 큰 비용 지출 없이 카스피 송유관으로 보냈는데, 의존도를 낮추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카자흐스탄이 송유관 가동 중단 이후 효율적인 원유 수출길을 찾지 못한다면, 러시아산 원유 가격은 지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