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머니가 몸담은 종교단체와 연관있다 생각해 범행”
입력 2022.07.09 (21:03) 수정 2022.07.09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총을 쏜 사람은 40대 남성입니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자기 어머니가 종교 단체에 가입돼 있는데, 이 단체가 아베 전 총리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총은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어서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저격한 41살 야마가미 데쓰야는 온라인을 통해 부품을 사서 직접 만든 총을 범행에 사용했습니다.

해상 자위대 자위관으로 있을 때, 소총 사격과 해체, 조립 방법을 배웠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가츠히사 야먀무라/일본 나라현 경찰 : "그 총을 검사해 봤는데, 명백하게도 그 총은 집에서 직접 만든 총이었습니다."]

야마가미는 자신의 어머니가 몸담고 있는 종교 단체와 아베 전 총리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현지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야마가미는 어머니가 이 단체에 기부를 많이 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도 말했습니다.

[가츠히사 야마무라/일본 나라현 경찰 : "이 남성은 아베 전 총리가 특정 단체와 연관이 있다고 믿어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일본의 마이니치 신문은 야마가미가 종교단체의 간부를 노렸지만, 그 간부는 사건 현장에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경찰은 현재까지 야마가미 단독 범행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성향에 불만을 품은 범행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야마가미는 자민당 홈페이지에서 아베 전 총리의 유세 일정을 확인하고 전철로 범행 장소까지 이동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 당시 야마가미가 아베 전 총리 뒤에서 서서히 다가왔지만 아무도 제지하지 않아 현장 경비 태세에 문제는 없었는지 검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석훈
  • “어머니가 몸담은 종교단체와 연관있다 생각해 범행”
    • 입력 2022-07-09 21:03:51
    • 수정2022-07-09 21:44:17
    뉴스 9
[앵커]

총을 쏜 사람은 40대 남성입니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자기 어머니가 종교 단체에 가입돼 있는데, 이 단체가 아베 전 총리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총은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어서 이효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저격한 41살 야마가미 데쓰야는 온라인을 통해 부품을 사서 직접 만든 총을 범행에 사용했습니다.

해상 자위대 자위관으로 있을 때, 소총 사격과 해체, 조립 방법을 배웠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가츠히사 야먀무라/일본 나라현 경찰 : "그 총을 검사해 봤는데, 명백하게도 그 총은 집에서 직접 만든 총이었습니다."]

야마가미는 자신의 어머니가 몸담고 있는 종교 단체와 아베 전 총리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현지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야마가미는 어머니가 이 단체에 기부를 많이 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도 말했습니다.

[가츠히사 야마무라/일본 나라현 경찰 : "이 남성은 아베 전 총리가 특정 단체와 연관이 있다고 믿어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일본의 마이니치 신문은 야마가미가 종교단체의 간부를 노렸지만, 그 간부는 사건 현장에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경찰은 현재까지 야마가미 단독 범행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성향에 불만을 품은 범행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야마가미는 자민당 홈페이지에서 아베 전 총리의 유세 일정을 확인하고 전철로 범행 장소까지 이동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 당시 야마가미가 아베 전 총리 뒤에서 서서히 다가왔지만 아무도 제지하지 않아 현장 경비 태세에 문제는 없었는지 검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