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년 창업’ 늘지만 폐업 위험도 ‘최고’…대책은?
입력 2022.07.11 (06:31) 수정 2022.07.11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힘들다 힘들다 해도 30대 청년들의 창업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각종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그러나 이런 창업이 2년 넘게 유지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 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0~30대 청년 창업을 돕기 위한 쿠킹 클래스.

양파와 마늘도 다지고, 준비한 재료와 파스타면을 섞어줍니다.

내 가게를 차리겠다는 꿈에 강사의 손짓 하나하나 눈을 떼질 못합니다.

[이다영/20대 참가자 :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는 있지만 제 브랜드만의 프랜차이즈까지 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다니던 식당도 그만두고 창업에 나섰지만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김기훈/30대 참가자 : "투자금 많이 드니까 이게 잘 될까, 그게 제일 걱정이고 또 요즘에 불경기다 보니까..."]

정부 조사결과 올 1분기 30대 청년들의 창업은 지난해 보다 늘었습니다.

40~50대의 창업이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문제는 이렇게 창업을 해도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는 겁니다.

창업 5년째인 김시우 씨.

인건비를 줄이려 3년째 1인 가게를 운영 중입니다.

단골손님도 생기고 나름 장사도 잘 되지만 홀로서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김시우/30대 사장 : "제가 몸이 좀 더 힘들더라도 혼자서 하는 방향을 선택을 했습니다."]

한 조사를 보면 35세 미만 청년들의 창업 유지 기간은 2년이 조금 넘는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정부나 지자체가 임대료 지원이나 공간 대여 등 창업 초기에 여러 지원을 해주고 있지만 창업이 유지되도록 사후 관리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종진/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 "초기 투자 비용 일부만 지원을 하거든요. 그러고 나선 거의 방임이에요. 인력, 마케팅, R&D 그리고 지속가능한 유지 가능한 정부의 종합 계획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봅니다."]

또 이미 포화상태인 도소매업 등이 아닌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창업 교육과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서수민
  • ‘청년 창업’ 늘지만 폐업 위험도 ‘최고’…대책은?
    • 입력 2022-07-11 06:31:43
    • 수정2022-07-11 08:03:54
    뉴스광장 1부
[앵커]

요즘 힘들다 힘들다 해도 30대 청년들의 창업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각종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그러나 이런 창업이 2년 넘게 유지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 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황정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0~30대 청년 창업을 돕기 위한 쿠킹 클래스.

양파와 마늘도 다지고, 준비한 재료와 파스타면을 섞어줍니다.

내 가게를 차리겠다는 꿈에 강사의 손짓 하나하나 눈을 떼질 못합니다.

[이다영/20대 참가자 :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는 있지만 제 브랜드만의 프랜차이즈까지 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다니던 식당도 그만두고 창업에 나섰지만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김기훈/30대 참가자 : "투자금 많이 드니까 이게 잘 될까, 그게 제일 걱정이고 또 요즘에 불경기다 보니까..."]

정부 조사결과 올 1분기 30대 청년들의 창업은 지난해 보다 늘었습니다.

40~50대의 창업이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문제는 이렇게 창업을 해도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는 겁니다.

창업 5년째인 김시우 씨.

인건비를 줄이려 3년째 1인 가게를 운영 중입니다.

단골손님도 생기고 나름 장사도 잘 되지만 홀로서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김시우/30대 사장 : "제가 몸이 좀 더 힘들더라도 혼자서 하는 방향을 선택을 했습니다."]

한 조사를 보면 35세 미만 청년들의 창업 유지 기간은 2년이 조금 넘는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정부나 지자체가 임대료 지원이나 공간 대여 등 창업 초기에 여러 지원을 해주고 있지만 창업이 유지되도록 사후 관리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종진/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 "초기 투자 비용 일부만 지원을 하거든요. 그러고 나선 거의 방임이에요. 인력, 마케팅, R&D 그리고 지속가능한 유지 가능한 정부의 종합 계획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봅니다."]

또 이미 포화상태인 도소매업 등이 아닌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창업 교육과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서수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