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징계’ 후폭풍…내일 의총 ‘분수령’
입력 2022.07.11 (09:08) 수정 2022.07.11 (09:2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당인 국민의힘에선 이준석 대표에 대한 중징계 결정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대표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에서부터 이른바 '윤핵관' 인사들을 비난하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잇단 의원 모임을 통해 수습책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선 국면에서 원내대표로 이준석 대표와 호흡을 맞춘 김기현 의원.

"당을 정상화시켜 '일 좀 제대로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며 이준석 대표에게 "개인 과거 문제로 촉발된 혼란에 책임 지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역시 "업보라고 생각하라"면서 "좀 더 성숙해져서 돌아오라"는 주문을 했습니다.

반면 유승민 전 의원은 "진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윤리위가 의혹만 가지고 중징계를 내렸다"며 "윤리위나 윤핵관들을 보면 조폭 같다"고 이 대표를 두둔했습니다.

이 대표가 만든 혁신위 부위원장인 조해진 의원은 "개인적 욕심이나 파당적 의식으로 섣부른 언행을 하면 당을 더 깊은 수렁에 빠뜨릴 것"이라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갖가지 의견들이 분출하는 가운데 직무대행 체제를 선언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오늘 최고위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는 재심을 청구하기 전까진 징계가 확정된 게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최고위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잇따라 열리는 초·재선·중진 모임, 그리고 의원총회가 당 지도 체제의 향방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권성동 직무대행을 추인할지, 아니면 비대위를 구성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열지 등을 놓고 격론이 오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가운데 이준석 대표는 주말 내내 잠행을 이어갔습니다.

징계 재심 청구 등 대응 방안과 자신의 거취에 대해 여러 의견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힐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이경민
  • ‘이준석 징계’ 후폭풍…내일 의총 ‘분수령’
    • 입력 2022-07-11 09:08:56
    • 수정2022-07-11 09:23:14
    아침뉴스타임
[앵커]

여당인 국민의힘에선 이준석 대표에 대한 중징계 결정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대표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에서부터 이른바 '윤핵관' 인사들을 비난하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잇단 의원 모임을 통해 수습책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선 국면에서 원내대표로 이준석 대표와 호흡을 맞춘 김기현 의원.

"당을 정상화시켜 '일 좀 제대로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며 이준석 대표에게 "개인 과거 문제로 촉발된 혼란에 책임 지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역시 "업보라고 생각하라"면서 "좀 더 성숙해져서 돌아오라"는 주문을 했습니다.

반면 유승민 전 의원은 "진실을 모르는 상태에서 윤리위가 의혹만 가지고 중징계를 내렸다"며 "윤리위나 윤핵관들을 보면 조폭 같다"고 이 대표를 두둔했습니다.

이 대표가 만든 혁신위 부위원장인 조해진 의원은 "개인적 욕심이나 파당적 의식으로 섣부른 언행을 하면 당을 더 깊은 수렁에 빠뜨릴 것"이라며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갖가지 의견들이 분출하는 가운데 직무대행 체제를 선언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오늘 최고위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는 재심을 청구하기 전까진 징계가 확정된 게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최고위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잇따라 열리는 초·재선·중진 모임, 그리고 의원총회가 당 지도 체제의 향방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권성동 직무대행을 추인할지, 아니면 비대위를 구성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열지 등을 놓고 격론이 오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가운데 이준석 대표는 주말 내내 잠행을 이어갔습니다.

징계 재심 청구 등 대응 방안과 자신의 거취에 대해 여러 의견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힐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이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