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액체화물 물동량, 울산항-여수광양항 격차 좁혀져
입력 2022.07.11 (09:53) 수정 2022.07.11 (10:37)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항이 수년째 물동량 정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전국 2위 액체화물 처리항만인 여수광양항이 울산항을 턱밑까지 추격해 오고 있습니다.

울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항에서 처리한 액체화물은 1억 4천 858만톤으로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액체화물의 27.5%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여수광양항이 26.6%인 1억 4천 350만톤을 처리해 두 항만간 비중 차이는 0.9%p에 불과했습니다.

두 항만의 액체화물 처리량 차이는 2013년에는 4천 79만톤에 달했으나 지난해에는 507만톤까지 줄었습니다.
  • 액체화물 물동량, 울산항-여수광양항 격차 좁혀져
    • 입력 2022-07-11 09:53:35
    • 수정2022-07-11 10:37:47
    930뉴스(울산)
울산항이 수년째 물동량 정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전국 2위 액체화물 처리항만인 여수광양항이 울산항을 턱밑까지 추격해 오고 있습니다.

울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항에서 처리한 액체화물은 1억 4천 858만톤으로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액체화물의 27.5%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여수광양항이 26.6%인 1억 4천 350만톤을 처리해 두 항만간 비중 차이는 0.9%p에 불과했습니다.

두 항만의 액체화물 처리량 차이는 2013년에는 4천 79만톤에 달했으나 지난해에는 507만톤까지 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