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탄화력발전소 비정규직 10명 중 7명 “고용 보장되면 폐쇄 찬성”
입력 2022.07.11 (15:37) 수정 2022.07.11 (16:03) 경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가운데 7명이 고용이 보장될 경우 발전소 폐쇄에 찬성한다고 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오늘(11일) 국회에서 한국발전산업노조, 민주당 이수진(비례대표) 의원실과 정의당 강은미·류호정·배진교 의원실 등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회공공연구원이 지난달 국내 5개 발전사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74%가 고용이 보장된다면 에너지 전환을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정책에 찬성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재훈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위원은 이에 대해 “일자리 보장과 기후위기 대응이 대립하거나 갈등적 관계가 아니라, 고용보장이 전제됐을 때 노동자의 적극적인 동참이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재교육과 재취업 프로그램 진행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으로는 62%가 ‘프로그램 수료 시 취업 보장’을 꼽아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참여 수당 지급(30.4%), 프로그램 내실화(17.1%)가 꼽혔습니다.

또 응답자 61.2%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도 조사됐습니다.

반면 발전소 폐쇄 시기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응답한 노동자는 17.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확히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82.2%에 달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발전소 폐쇄에 대한 정보공유와 고용 대책 등에 대해 비정규 노동자 당사자와의 소통과 논의가 부족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자가 재배치 된 개별 사례를 조사한 전주희 서교인문사회연구실 연구위원은 “고령 여성 청소노동자 가운데에선 정년 예정인 노동자들을 폐쇄 예정 호기로 몰아, 단 2명만이 9명이 일해야 할 공간을 청소했던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연구위원은 원·하청노동자 총고용보장을 통한 산업전환, 지역 내 공공일자리로의 재배치 방안 마련과 노동자의 이주와 주거비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석탄화력발전소 비정규직 10명 중 7명 “고용 보장되면 폐쇄 찬성”
    • 입력 2022-07-11 15:37:28
    • 수정2022-07-11 16:03:13
    경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가운데 7명이 고용이 보장될 경우 발전소 폐쇄에 찬성한다고 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오늘(11일) 국회에서 한국발전산업노조, 민주당 이수진(비례대표) 의원실과 정의당 강은미·류호정·배진교 의원실 등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회공공연구원이 지난달 국내 5개 발전사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74%가 고용이 보장된다면 에너지 전환을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정책에 찬성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재훈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위원은 이에 대해 “일자리 보장과 기후위기 대응이 대립하거나 갈등적 관계가 아니라, 고용보장이 전제됐을 때 노동자의 적극적인 동참이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재교육과 재취업 프로그램 진행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으로는 62%가 ‘프로그램 수료 시 취업 보장’을 꼽아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참여 수당 지급(30.4%), 프로그램 내실화(17.1%)가 꼽혔습니다.

또 응답자 61.2%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도 조사됐습니다.

반면 발전소 폐쇄 시기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응답한 노동자는 17.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확히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82.2%에 달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발전소 폐쇄에 대한 정보공유와 고용 대책 등에 대해 비정규 노동자 당사자와의 소통과 논의가 부족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자가 재배치 된 개별 사례를 조사한 전주희 서교인문사회연구실 연구위원은 “고령 여성 청소노동자 가운데에선 정년 예정인 노동자들을 폐쇄 예정 호기로 몰아, 단 2명만이 9명이 일해야 할 공간을 청소했던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연구위원은 원·하청노동자 총고용보장을 통한 산업전환, 지역 내 공공일자리로의 재배치 방안 마련과 노동자의 이주와 주거비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