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민당 참의원 선거 압승에 개헌파 2/3 유지…“가능한 한 빨리 개헌 발의”
입력 2022.07.11 (21:01) 수정 2022.07.12 (15: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일본 아베 전 총리가 갑작스럽게 숨진 뒤 한동안 일본 사회는 크게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일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한국에도 그 여파는 이어질 겁니다.

당장, 어제(10일) 참의원 선거는 집권여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됐고, 평화 헌법을 바꾸는 논의도 힘을 받게 됐습니다.

먼저 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권 여당 자민당의 압승이었습니다.

일본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선거에서 125석을 새로 뽑았는데 집권 자민당이 63석,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13석, 합쳐서 76석을 얻었습니다.

참의원의 의석은 모두 248석.

두 여당은 기존 의석과 합쳐서 146석을 확보했습니다.

넉넉하게 과반 의석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자민당과 공명당, 일본유신회, 국민민주당까지 합하면 모두 177석입니다.

개헌에 긍정적인 세력이 전체 의석의 2/3 넘게 확보한 겁니다.

보수 정당이 개헌을 발의할 수 있는 의석 수를 확보하면서 앞으로 개헌 추진은 탄력이 붙을 걸로 보입니다.

[기사다 후미오/일본 총리 : "가능한 한 빨리 (헌법 개정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진행해 나가겠습니다."]

제1야당이자 개헌에 부정적인 입헌민주당은 인플레이션 대응 부실 등을 지적하며 정부와 여당을 공격했지만 17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습니다.

전체 의석 수가 39석으로 이전에 비해 오히려 6석이 줄었습니다.

결국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사망으로 자민당 지지층이 결집한 걸 보수 정당 압승의 주요한 이유라는 분석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중의원 선거에 이어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도 자민당의 압승을 이끌어 내 당내 입지가 훨씬 강화됐습니다.

참의원의 임기는 6년이고, 3년마다 전체 의원의 절반 정도를 선출합니다.

앞으로 3년 간은 일본에서 전국 규모의 대형 선거는 없다는 얘깁니다.

기시다 총리로서는 이른바 '황금의 3년'이라는 시간을 갖게 됐는데 경제와 안보 등 정책과 한.일 관계에 있어서 기시다의 입지는 넓어졌다는 평갑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최창준
  • 자민당 참의원 선거 압승에 개헌파 2/3 유지…“가능한 한 빨리 개헌 발의”
    • 입력 2022-07-11 21:01:52
    • 수정2022-07-12 15:39:22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일본 아베 전 총리가 갑작스럽게 숨진 뒤 한동안 일본 사회는 크게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일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한국에도 그 여파는 이어질 겁니다.

당장, 어제(10일) 참의원 선거는 집권여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됐고, 평화 헌법을 바꾸는 논의도 힘을 받게 됐습니다.

먼저 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권 여당 자민당의 압승이었습니다.

일본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선거에서 125석을 새로 뽑았는데 집권 자민당이 63석,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13석, 합쳐서 76석을 얻었습니다.

참의원의 의석은 모두 248석.

두 여당은 기존 의석과 합쳐서 146석을 확보했습니다.

넉넉하게 과반 의석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자민당과 공명당, 일본유신회, 국민민주당까지 합하면 모두 177석입니다.

개헌에 긍정적인 세력이 전체 의석의 2/3 넘게 확보한 겁니다.

보수 정당이 개헌을 발의할 수 있는 의석 수를 확보하면서 앞으로 개헌 추진은 탄력이 붙을 걸로 보입니다.

[기사다 후미오/일본 총리 : "가능한 한 빨리 (헌법 개정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진행해 나가겠습니다."]

제1야당이자 개헌에 부정적인 입헌민주당은 인플레이션 대응 부실 등을 지적하며 정부와 여당을 공격했지만 17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습니다.

전체 의석 수가 39석으로 이전에 비해 오히려 6석이 줄었습니다.

결국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사망으로 자민당 지지층이 결집한 걸 보수 정당 압승의 주요한 이유라는 분석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중의원 선거에 이어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도 자민당의 압승을 이끌어 내 당내 입지가 훨씬 강화됐습니다.

참의원의 임기는 6년이고, 3년마다 전체 의원의 절반 정도를 선출합니다.

앞으로 3년 간은 일본에서 전국 규모의 대형 선거는 없다는 얘깁니다.

기시다 총리로서는 이른바 '황금의 3년'이라는 시간을 갖게 됐는데 경제와 안보 등 정책과 한.일 관계에 있어서 기시다의 입지는 넓어졌다는 평갑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최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