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날리는 연극의 향연 ‘대한민국 연극제’ 밀양서 개막
입력 2022.07.11 (21:59) 수정 2022.07.12 (20:21)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최대 규모의 연극 경연 축제이자, 올해 40회를 맞은 '대한민국 연극제'가 밀양에서 개막했습니다.

밀양시의 대표 축제, '밀양공연예술축제'도 함께 열리고 있는데요.

연극도시의 명성을 높이고 있는 밀양 연극제 현장으로 가봅니다.

김효경 기자, 연극제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네, 오전에 비가 내렸던 탓에 야외 공연장이 아닌, 밀양아리랑 아트센터에서는 조금 전 9시 반까지 마임과 마술이 어우러진 무대가 펼쳐졌습니다.

이곳 밀양에서는 올해로 40회를 맞은 대한민국 연극제가 지난 8일부터 열리고 있습니다.

아트센터 안 전시실에는 대한민국 연극제가 걸어온 40년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연극제는 1983년 부산에서 열린 전국지방연극제가 시작인데요.

40년의 역사를 거치면서 전국 16개 시·도를 대표하는 연극단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 연극 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올해는 '연극, 그 해 맑은 상상'을 주제로 경남의 '극단 현장', 서울의 '극단 혈우' 등 한국연극협회 16개 시·도지회 대표 연극단의 무대가 선보입니다.

하루에 한 작품씩 공연을 한 뒤 오는 30일 폐막식 때 단체상과 개인상을 시상할 예정입니다.

경연과 함께 거리 곳곳에서 무료 공연도 만날 수 있는데요.

바로 '프린지 페스티벌'입니다.

밀양 해천 야외공연장을 무대로 16개 공연팀이 하루 두 차례씩 인형극과 악기 연주, 국악 등으로 관람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앵커]

밀양공연예술축제도 함께 열려서 행사가 더욱 풍성하겠어요?

[기자]

네, 지난해 코로나 19로 취소됐던 밀양공연예술축제도 2년 만에 관객과 소통하게 됐습니다.

올해 22번째를 맞은 밀양공연예술축제는 옛 밀양연극촌인 밀양 아리나에서 열리는데요.

개막작으로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 금상을 탄 연극 '돌아온다'를 선보이는데 이어, 오는 29일까지 70개 팀이 70차례 이상 공연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밀양시는 그동안 연극 도시의 명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요.

2억 원을 들여 밀양청소년수련관에 방음벽과 계단식 좌석을 만들고 옛 밀양연극촌을 새 단장하기도 했습니다.

또, 치열한 경쟁 속에서 '대한민국 연극제'를 따낸 데 이어, 국립 연극박물관 유치까지 이어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영상편집:안진영
  • 무더위 날리는 연극의 향연 ‘대한민국 연극제’ 밀양서 개막
    • 입력 2022-07-11 21:59:19
    • 수정2022-07-12 20:21:53
    뉴스9(창원)
[앵커]

전국 최대 규모의 연극 경연 축제이자, 올해 40회를 맞은 '대한민국 연극제'가 밀양에서 개막했습니다.

밀양시의 대표 축제, '밀양공연예술축제'도 함께 열리고 있는데요.

연극도시의 명성을 높이고 있는 밀양 연극제 현장으로 가봅니다.

김효경 기자, 연극제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네, 오전에 비가 내렸던 탓에 야외 공연장이 아닌, 밀양아리랑 아트센터에서는 조금 전 9시 반까지 마임과 마술이 어우러진 무대가 펼쳐졌습니다.

이곳 밀양에서는 올해로 40회를 맞은 대한민국 연극제가 지난 8일부터 열리고 있습니다.

아트센터 안 전시실에는 대한민국 연극제가 걸어온 40년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연극제는 1983년 부산에서 열린 전국지방연극제가 시작인데요.

40년의 역사를 거치면서 전국 16개 시·도를 대표하는 연극단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 연극 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올해는 '연극, 그 해 맑은 상상'을 주제로 경남의 '극단 현장', 서울의 '극단 혈우' 등 한국연극협회 16개 시·도지회 대표 연극단의 무대가 선보입니다.

하루에 한 작품씩 공연을 한 뒤 오는 30일 폐막식 때 단체상과 개인상을 시상할 예정입니다.

경연과 함께 거리 곳곳에서 무료 공연도 만날 수 있는데요.

바로 '프린지 페스티벌'입니다.

밀양 해천 야외공연장을 무대로 16개 공연팀이 하루 두 차례씩 인형극과 악기 연주, 국악 등으로 관람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앵커]

밀양공연예술축제도 함께 열려서 행사가 더욱 풍성하겠어요?

[기자]

네, 지난해 코로나 19로 취소됐던 밀양공연예술축제도 2년 만에 관객과 소통하게 됐습니다.

올해 22번째를 맞은 밀양공연예술축제는 옛 밀양연극촌인 밀양 아리나에서 열리는데요.

개막작으로 몬트리올 국제영화제에서 금상을 탄 연극 '돌아온다'를 선보이는데 이어, 오는 29일까지 70개 팀이 70차례 이상 공연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밀양시는 그동안 연극 도시의 명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요.

2억 원을 들여 밀양청소년수련관에 방음벽과 계단식 좌석을 만들고 옛 밀양연극촌을 새 단장하기도 했습니다.

또, 치열한 경쟁 속에서 '대한민국 연극제'를 따낸 데 이어, 국립 연극박물관 유치까지 이어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영상편집:안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