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산 건설현장 거푸집 끼여 외국인 노동자 사망
입력 2022.07.12 (15:47) 수정 2022.07.12 (16:30) 사회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30대 노동자가 작업 중 숨졌습니다.

오늘(12일) 오전 11시쯤 충남 아산시 모종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15층 높이에서 베트남 국적의 35살 A 씨가 작업 발판이 달린 거푸집에 끼여 숨졌습니다.

대전고용노동청은 타워크레인으로 거푸집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작업장은 공사 금액 50억 원 이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입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 아산 건설현장 거푸집 끼여 외국인 노동자 사망
    • 입력 2022-07-12 15:47:53
    • 수정2022-07-12 16:30:48
    사회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30대 노동자가 작업 중 숨졌습니다.

오늘(12일) 오전 11시쯤 충남 아산시 모종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15층 높이에서 베트남 국적의 35살 A 씨가 작업 발판이 달린 거푸집에 끼여 숨졌습니다.

대전고용노동청은 타워크레인으로 거푸집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작업장은 공사 금액 50억 원 이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입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