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물가에 ‘7%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전쟁
입력 2022.07.15 (00:08) 수정 2022.07.15 (00:2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치솟는 물가에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시민들이 많은데 오늘 큰 불편을 겪었다고 합니다.

서울시가 서울 전역에서 쓸 수 있는 상품권을 앱을 통해 7% 싸게 팔았는데, 한꺼번에 수십만 명이 몰리면서 접속이 지연되고 끊어지는 소동이 빚어진 겁니다.

250억 원치 상품권은 한 시간여 만에 동이 났고, 온라인에는 접속 비법 글이 공유되기도 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전 10시에 시작된 서울사랑상품권 판매.

곧바로 접속을 시도했지만 네트워크 연결이 안 됩니다.

4분 뒤 접속은 됐지만 대기시간 1,036분, 대기인원 12만 4천여 명이라는 문구가 뜹니다.

[김모 씨/서울시 양천구 : "대기중이었는데 튕겨 나갔더라고요. 다시 들어가니까 안되더라고요. 저도 빨리 들어갔거든요."]

30~40분을 기다려도 접속이 끊어지기 일쑤였고, 겨우 구매 절차에 들어가도 입금이 안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박혜리/서울 강서구 : "계속 오류 나고 그래서 접속이 안 됐어요. 12시도 안 돼서 다시 들어갔더니 종료됐다고 나왔어요."]

서울시 확인 결과 판매 개시 시간의 동시 접속 트래픽 수치가 70만~80만 회로 처리 용량의 4배에 달했고, 접속 추정 인원만 20만 명 이상이었습니다.

자치구마다 판매하는 10% 할인 상품권보다 낮은 7% 할인 상품권이지만, 서울 전역에서 쓸 수 있다는 장점에 250억 원어치가 1시간여 만에 다 팔렸습니다.

[강남태/서울시 소상공인플랫폼담당관 : "20만 회 트랙픽까지는 이 정도면 감당할 거라고 저희는 예측을 했었는데 그보다 훨씬 많은, 접속 부하가 일어났습니다. 소화할 수 있는 (서버) 용량을 늘려야 되겠죠."]

온라인에선 서울시의 안이한 준비를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고 비행기 모드를 켰다, 끄면 된다는 접속 비법 글이 떠돌기도 했습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그걸 따라 했더니 한 3번 정도 튕기다가 바로 되더라고요. 간단한 버튼 하나 눌렀다가 되는 걸 보고 황당하죠."]

서울시는 이달 중에 한 번 더 250억 원 규모의 상품권을 판매할 예정입니다.

시스템 개선도 하겠지만 접속량을 줄이기 위해 미리 서울 페이 플러스앱에 회원 가입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고물가에 ‘7%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전쟁
    • 입력 2022-07-15 00:08:21
    • 수정2022-07-15 00:26:07
    뉴스라인
[앵커]

이렇게 치솟는 물가에 한 푼이라도 아끼려는 시민들이 많은데 오늘 큰 불편을 겪었다고 합니다.

서울시가 서울 전역에서 쓸 수 있는 상품권을 앱을 통해 7% 싸게 팔았는데, 한꺼번에 수십만 명이 몰리면서 접속이 지연되고 끊어지는 소동이 빚어진 겁니다.

250억 원치 상품권은 한 시간여 만에 동이 났고, 온라인에는 접속 비법 글이 공유되기도 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전 10시에 시작된 서울사랑상품권 판매.

곧바로 접속을 시도했지만 네트워크 연결이 안 됩니다.

4분 뒤 접속은 됐지만 대기시간 1,036분, 대기인원 12만 4천여 명이라는 문구가 뜹니다.

[김모 씨/서울시 양천구 : "대기중이었는데 튕겨 나갔더라고요. 다시 들어가니까 안되더라고요. 저도 빨리 들어갔거든요."]

30~40분을 기다려도 접속이 끊어지기 일쑤였고, 겨우 구매 절차에 들어가도 입금이 안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박혜리/서울 강서구 : "계속 오류 나고 그래서 접속이 안 됐어요. 12시도 안 돼서 다시 들어갔더니 종료됐다고 나왔어요."]

서울시 확인 결과 판매 개시 시간의 동시 접속 트래픽 수치가 70만~80만 회로 처리 용량의 4배에 달했고, 접속 추정 인원만 20만 명 이상이었습니다.

자치구마다 판매하는 10% 할인 상품권보다 낮은 7% 할인 상품권이지만, 서울 전역에서 쓸 수 있다는 장점에 250억 원어치가 1시간여 만에 다 팔렸습니다.

[강남태/서울시 소상공인플랫폼담당관 : "20만 회 트랙픽까지는 이 정도면 감당할 거라고 저희는 예측을 했었는데 그보다 훨씬 많은, 접속 부하가 일어났습니다. 소화할 수 있는 (서버) 용량을 늘려야 되겠죠."]

온라인에선 서울시의 안이한 준비를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고 비행기 모드를 켰다, 끄면 된다는 접속 비법 글이 떠돌기도 했습니다.

[상품권 구매자/음성변조 : "그걸 따라 했더니 한 3번 정도 튕기다가 바로 되더라고요. 간단한 버튼 하나 눌렀다가 되는 걸 보고 황당하죠."]

서울시는 이달 중에 한 번 더 250억 원 규모의 상품권을 판매할 예정입니다.

시스템 개선도 하겠지만 접속량을 줄이기 위해 미리 서울 페이 플러스앱에 회원 가입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