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지구촌] ‘6,500여 명 동시에 풍덩’…취리히 호수 횡단 수영 행사
입력 2022.07.15 (06:46) 수정 2022.07.15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빨간색 수영모를 쓴 사람들이 일제히 푸른 호수로 뛰어들어 힘차게 헤엄을 칩니다.

진풍경이 펼쳐진 이곳!

스위스 취리히 호수에서 매년 여름마다 열리는 호수 횡단 수영경기입니다.

1985년 첫 번째 경기가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13만 명이 이상이 참여했고 호수 동쪽에서 건너편 해안까지 1,500미터 거리를 가로지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꽤 힘든 도전이지만 스위스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를 직접 헤엄쳐 횡단한다는 매력 때문에 현지인뿐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이 행사에 참여하는데요.

게다가 올해 경기는 코로나 19로 2년 만에 재개된 터라 더 많은 관심을 쏟아졌고 총 6,508명이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 이었습니다.
  • [톡톡 지구촌] ‘6,500여 명 동시에 풍덩’…취리히 호수 횡단 수영 행사
    • 입력 2022-07-15 06:46:39
    • 수정2022-07-15 06:55:25
    뉴스광장 1부
빨간색 수영모를 쓴 사람들이 일제히 푸른 호수로 뛰어들어 힘차게 헤엄을 칩니다.

진풍경이 펼쳐진 이곳!

스위스 취리히 호수에서 매년 여름마다 열리는 호수 횡단 수영경기입니다.

1985년 첫 번째 경기가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13만 명이 이상이 참여했고 호수 동쪽에서 건너편 해안까지 1,500미터 거리를 가로지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꽤 힘든 도전이지만 스위스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를 직접 헤엄쳐 횡단한다는 매력 때문에 현지인뿐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이 행사에 참여하는데요.

게다가 올해 경기는 코로나 19로 2년 만에 재개된 터라 더 많은 관심을 쏟아졌고 총 6,508명이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